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진로이즈백, 출시 72일 만에 1000만병 돌파

기사승인 2019.07.12  10:24:54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하이트진로]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돌아온 진로 ‘진로이즈백’이 목표 판매량을 2달 만에 달성했다.

하이트진로는 4월 25일 출시한 진로이즈백이 1000만병 판매를 돌파하며 빠른 속도로 시장에 안착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진로이즈백은 다양해진 소비자 입맛과 뉴트로 트렌드를 반영한 술이다. 하이트진로측은 30~40대에게는 향수를 자극하고 젊은 세대에겐 신선하고 새로운 제품으로 인식되며, 자발적 인증샷 열풍과 입소문을 타며 빠르게 브랜드 인지도를 높인 것으로 판단했다.

실제 출시 72일 만에(7월6일 기준) 약 1104만병 판매를 기록해, 연간 목표 판매량을 2달만에 달성했다. 이후 판매에 가속도가 붙으며 출시 첫 주 대비 6월은 4배, 7월은 8배 이상 판매가 증가했다.

이와 관련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옛 감성을 새롭고 흥미로운 것으로 받아들이는 20대 공략을 통해 젊고 트렌디한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한 활동이 주효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진로 전성기의 주점을 완벽히 재현한 팝업스토어 두꺼비집을 운영해 제품의 직접 경험은 물론 새로운 재미를 선사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두꺼비집은 홍대와 강남에서 45일간 운영해 총 1만2631명 방문, 평상시 업소 운영 대비 평균 25% 매출이 증대하는 효과를 거뒀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뉴트로 제품은 95년 전통의 하이트진로만이 선보일 수 있는 제품으로, 복고에 집중하기 보다 현대적 재해석을 통해 제품력과 완성도를 높였다”며 “소주 브랜드 No1 참이슬과 돌아온 진로를 통해 소주 시장의 성장을 이끌며, 끊임없는 연구 개발을 통해 소비자와 시장의 요구에 맞는 제품을 선보이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하영 기자 greenbooks7@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