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바이낸스, 마진 거래 서비스 개시…한국은 제외

기사승인 2019.07.12  09:16:50

공유
default_news_ad2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마진 거래 서비스를 개시한다. 다만 이번 서비스 지역에서 한국은 제외된다.

11일(현지시간) 바이낸스에 따르면 마진거래는 암호화폐를 기축자산으로 하는 파생상품을 거래하는 서비스다. 적은 투자로도 통상적 트레이딩에 비해 훨씬 더 높은 수익을 기대할 수 있으나 그만큼 높은 위험성을 포함한다. 현재 바이낸스는 롱(매수)과 숏(매도) 두가지 마진거래를 제공할 수 있다.

창펑 자오 바이낸스의 CEO는 “마진 거래는 개인투자자와 기관투자자 모두에게 더 많은 공평하고 합리적인 투자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수단”이라며 “점차 블록체인 기반 거래의 지평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번 마진거래 서비스 대상 지역에는 한국은 제외됐다. 바이낸스는 암호화폐를 기반으로 한 파생상품 거래가 법적으로 가능한지 명확한 유권해석이 내려질 때 까지 한국 대상 서비스를 중단할 계획이다. 

바이낸스 한국 관계자는 “바이낸스는 항상 현지의 법규정을 준수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마진 거래에 대한 규제당국의 명확한 해석이 나올 때 까지 서비스를 보류한다”라고 말했다.

여용준 기자 dd0930@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