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6월 수출입물가, 환율·유가하락에 동반하락

기사승인 2019.07.12  09:07:08

공유
default_news_ad2

- D램의 수출물가, 전월 대비 5.3% 떨어져 11개월째 ↓
6월 두바이유 평균가 5월 대비 11.0% 하락세

서울 을지로 KEB하나은행 위변조방지센터에서 한 직원이 위안화, 달러화 등 외화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지난달 수출물가와 수입물가가 5개월 만에 동반 하락세를 보였다.

1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6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수출물가는 원/달러 환율 하락 영향으로 전월 대비 2.1% 하락했다. 수출물가가 전월 대비 하락한 것은 지난 1월(-1.4%) 이후 5개월 만이다. 작년 6월과 비교해서는 2.5% 떨어졌다.

원/달러 환율이 5월 평균 달러당 1,183.29원에서 6월 평균 1,175.62원으로 0.6% 떨어진 게 원화 기준 수출물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특히 석탄 및 석유제품(-8.3%)과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2.0%)의 전월 대비 하락률이 컸다.

세부 품목별로 보면 주력 수출품목인 D램의 수출물가가 전월 대비 5.3% 떨어져 11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수입물가 역시 전월 대비 3.5% 하락해 지난 1월(-0.2%) 이후 5개월 만에 상승률이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0.4% 하락했다.

국제유가가 6월 중순 이후 반등하긴 했지만 5월과 비교해서는 낮은 수준에 머무른 게 수입물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6월 두바이유 평균가는 배럴당 61.78달러로 5월 평균가(69.38달러) 대비 11.0% 하락했다. 원재료는 광산품이 내려 전월 대비 6.9% 하락했고, 자본재와 소비재는 각각 0.4%, 0.7% 내렸다.

품목별로 보면 원유가 11.5%, 나프타가 13.9%, 시스템반도체가 3.5% 각각 하락했다.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 기준으로는 전월과 대비해 수출물가가 1.5%, 수입물가가 3.0% 각각 내렸다.

한은 관계자는 "반도체 가격 회복이 지연되는 가운데 국제유가가 약세를 보이면서 지난달 수출입 물가가 모두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유제원 기자 kinghear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