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靑 오피셜…“G20회의서 한일 정상회담 없다”

기사승인 2019.06.25  19:25:31

공유
default_news_ad2

- 한일 정상회담 무산 공식화…靑 고위관계자 “우린 만날 준비, 일본은 준비 안 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11월 17일 오후 포트모르즈비 APEC 하우스에서 열린 ‘APEC 지역 기업인 자문회의(ABAC)와의 대화’에 입장하고 있다. 왼쪽 앞쪽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청와대가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있을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기간 한일 정상회담 무산을 25일 공식화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에게 “한일 정상회담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 정부는 항상 만날 준비가 돼 있지만 일본은 아직 준비가 덜 된 것 같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 “일본이 우리에게 제안한 건 없고 우리가 늘 만날 준비가 돼 있는데 거기서(일본에서) 아무 반응이 없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아베 총리는 지난 22일 요미우리TV 인터뷰를 통해 “G20 회의 주최국 의장국으로 일정이 꽉 차 있어 시간상 종합적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한일 정상회담 무산의 현실적인 이유를 설명했다.

다만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가 배상 문제를 둘러싼 양국 간 갈등이 한일 정상 간 만남의 발목을 잡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일본이 제시한 한일 정상회담의 전제 조건이 있었나'라는 기자의 질문에 대해선 “강제 징용 문제에 대해 해결할 해법을 내놓으라는 일본의 요구에 응했지만, 그 마저도 거절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일 양국 기업이 자발적으로 재원을 조성해 피해자들에게 위자료를 지급해 당사자들 간 화해가 이뤄지게 하고자 했다”고 부연했다.

‘G20 현장에서 만약 일본 측이 만나자고 제한한다면 받아들일 것이가’란 질문에는 “우린 언제나 대화의 문을 열어놨기 때문에 (일본 측에서) 온다면 우린 언제든 아베 총리를 만날 수 있다“고 답했다.

이어 ‘현실적인 대안은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G20 회의장에서 약식으로 회담에도 응할 것인가’란 기자의 질문에도 “그렇다”고 말했다.

안중열 기자 jyahn7@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