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정찬성, 랭킹 5위 모이카노 꺾고 타이틀 향해 고속 질주

기사승인 2019.06.23  18:39:50

공유
default_news_ad2
정찬성 선수가 오른손 훅을 날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UFC 페더급 12위 정찬성(32, 코리안좀비MMA)이 페더급 5위 헤나토 모이카노(30, 브라질)을 상대로 58초 만에 TKO를 따내며 승리했다.

정찬성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그린빌 본 웰니스 아레나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54 메인이벤트에서 헤나토 모이카노에게 오른손 카운터 훅을 적중시키며 1라운드에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정찬성은 오른손 카운터 훅을 맞고 휘청이는 모이카노에게 왼손 훅 연타를 날렸다. 모이카노가 쓰러지자 정찬성은 파운딩을 퍼부었다.

이번 승리로 정찬성은 통산 전적을 15승 5패로 쌓았다. 2017년 2월 데니스 버뮤데즈를 상대로 치렀던 복귀전에 이어 2년 4개월 만에 승리다.

모이카노는 제레미 스티븐스, 컵 스완슨 등 페더급의 쟁쟁한 선수들을 상대로 승리한 강자다. 정찬성은 이런 모이카노를 1라운드 58초만에 TKO시키며 두 번째로 빠른 승리를 기록했다. 지난 2011년 호미닉을 경기 시작 7초 만에 펀치 KO로 이긴 바 있다.

박병윤 기자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