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21일 홍콩시위 대규모 예상 ‘송환법’ 저지 나서…여행안전 주의 요망

기사승인 2019.06.20  18:31:03

공유
default_news_ad2

- 앞서 12일 물대포·고무탄·최루탄 등장에 81명 부상…관광청, 어드미럴티역 등 시위지역 주변 방문 자제 권고

16일 일요일 개최된 '송환법' 반대 홍콩시위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중국정부가 추진하는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 대규모 시위가 21일 홍콩 정부청사 주변에서 벌어질 예정이다. 이에 따라 홍콩관광청과 여행업계는 여행안전 주의 당부에 나서고 있다.

앞서 12일 시위 때 100만명이 국회를 둘러싸자 경찰이 물대포·고무탄·최루탄을 동원하고, 81명이 다친 것으로 전해졌기 때문이다. 여행업계는 여행객이 시위 지역 방문하는 것을 자제하길 권고하고 있다.

20일 홍콩관광청과 여행업계에 따르면 송환법을 의결하게 되는 홍콩 입법회 종합빌딩은 홍콩섬에 위치한다. 여행객은 구룡반도 침사추이 등을 중심으로 방문하기 때문에 시위대와 마주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

또 홍콩섬 내에서 여행객이 방문하는 지역인 성완역과 입법회 앞에 위치한 애드미럴티역은 홍콩MRT로 3정거장 떨어져 있다.

홍콩관광청 관계자는 “범죄인 인도 법안 입법 반대로 코즈웨이베이에 위치한 빅토리아공원과 입법회 건물 주변인 어드미럴티역 등에서 대규모 시위가 진행될 예정이어서 교통이 통제되거나 혼잡할 수 있으니 이 지역은 피하고 구룡반도 침사추이나 삼수이포로 주요 일정을 잡길 추천 드린다”며 “시위라고 하니 위험할 것 같지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홍콩은 세계에서 가장 평화로운 시위를 하는 나라 중에 하나”라고 설명했다.

6월 12일 홍콩시위 모습 [사진=연합뉴스]

여행사 패키지투어와 자유여행 추천 일정을 보면 주요 방문지는 상품에 따라 빅토리아피크, 윙타이신 사원, 소호거리, 헐리우드로드, 미드 레벨 에스컬레이터, 리펄스베이, 디즈니랜드, 오션파크 등으로 어드미럴티 주변 방문은 포함돼 있지 않다.

한 여행사 관계자는 “홍콩여행을 통상 3~4일 일정으로 많이 가기 때문에 21일 금요일은 여행객이 홍콩을 방문해 있는 시기”라며 “패키지투어는 가이드가 직접 케어하고, 자유여행 고객에게도 시위 현장에 방문하지 말 것을 이메일과 문자메시지 등으로 안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에 시위를 촉발하게 한 송환법은 홍콩 자치정부가 범인을 중국 대륙에 인도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민간인권전선 등 단체는 이를 저지하기 위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들은 홍콩입법회 관련법 심의일 외에도 일요일인 9일, 16일에도 시위를 가졌다. 하지만 이번주 23일 시위는 미정 상태다. 대신 7월 1일 홍콩 주권반환일 시위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한편 현지 언론에 따르면 홍콩중문대, 홍콩과기대 등 7개 대학 학생회는 정부에 △송환법 완전 철회 △12일 시위에 대한 '폭동' 규정 철회 △12일 시위 과잉 진압 책임자 처벌 △체포된 32명 시위 참여자 전원 석방 등을 요구했다.

이들 7개 대학 학생회는 정부가 20일 오후 5시까지 4대 요구사항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21일 정부청사를 둘러싸고 대규모 시위를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하철역에 인파를 집결시켜 지하철 운행을 저지하는 등 '시민 불복종 운동'을 전개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지혜 기자 imari@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