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아모레퍼시픽 연구원, JSBMG ‘젊은 과학자상’ 수상

기사승인 2019.06.19  17:15:40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아모레퍼시픽]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아모레퍼시픽은 자사 기술연구원 김주원 연구원이 일본기초노화학회(JSBMG)가 주관하는 2019 ‘젊은 과학자상’을 수상했다고 19일 밝혔다.

김주원 연구원 이번 수상은 ‘젊은 과학자상’이 제정된 2002년 이후 일본인이 아닌 외국인으로는 3번째이자 기업 소속 연구원으로는 처음이다.

1981년 설립돼 현재 정회원수만 256명인 일본기초노화학회는 전신인 기초노화연구회까지 포함하면 42년 역사를 가진 아시아에서 가장 오래되고 규모가 큰 노화 관련 학술대회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바이오사이언스 연구랩 김주원 책임연구원은 2014년 국제피부연구학회지 JID에 게재한 논문과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진행된 일본노년학회 총회에서 발표한 포스터를 바탕으로 이번 상을 수상했다.

포스터 발표는 ‘피부노화에 의한 색소침착과 콜라겐분해 억제인자로서의 Foxo3a의 역할 연구’를 주제로 진행됐다.

장수 유전자인 Foxo3a를 통해 항노화와 미백의 연결고리를 세계 첫 증명한 것이 심사위원들의 높은 평가로 이어졌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김주원 연구원의 연구 주제와 관련해 “그동안 항노화와 별개의 것이라 여겼던 미백이 Foxo3a 조절로 가능하다는 점을 과학적으로 입증한 사례”며 “비타민C 등 항산화제의 미백 작용 기전도 함께 밝혀 항산화와 항노화, 미백의 바이오 체인을 구축하는데 크게 기여했다”고 말했다.

강민수 기자 sinclair83@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