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靑, 곽상도 의원 상대 추가 법적대응 시사…文대통령 사위 근무여부엔 ‘침묵’

기사승인 2019.06.19  15:27:24

공유
default_news_ad2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청와대가 지난 18일 곽상도 자유한구당 의원의 ‘문재인 대통령의 사위 서모 씨의 태국 현지 특혜 취업 의혹’과 관련, 추가적인 법적대응 가능성을 열어두면서도 해당 업체에서의 근무여부에 대해선 침묵했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18일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문재인 대통령 딸 가족 해외이주 및 사위 취업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곽 의원에 대한 추가적인 법적 조치’와 관련, “필요하다면…”이라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의 사위가 그 곳에서 일한 적이 있는지의 여부’에 대해선 “말씀드릴 수 있는 것 없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 관게자는 ‘이욱헌 주태국 대사는 전혀 대통령 가족에 대해서 사안을 모른다고 하는데, 딸 가족이 대사관에서 도움을 받았다’는 교포들의 주장에 대해선 “어떠한 상황에서 어떠한 질문에 이욱헌 대사가 그런 이야기를 했는지 제가 확인해 보지 못했다”며 질문을 비켜갔다.

앞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 사위의 태국 현지 특혜 취업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비상식적이고 도를 넘는 악의적 행태를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대통령 사위의 취업에 있어서 국가기관이나 공공기관 등 그 어떠한 특혜나 불법도 없었다”며 “대통령의 손자는 정당한 절차를 거쳐 학교를 다니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1월 29일 청와대에서 밝힌 ‘대통령 자녀의 부동산 증여, 매매 과정 및 해외체류와 관련해 어떠한 불법이나 탈법이 없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전했다.

고 대변인은 “전직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의원은 대통령과 가족의 경호 및 안전이 그 어떤 사유로도 공개할 수 없다는 점을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모르고 있다면 그것은 제대로 된 민정수석의 역할을 하지 않았다는 뜻”이라고 지적했다.

또 “곽상도 의원은 대통령 가족의 집 위치, 다니는 학교, 직장 등 사적인 부분의 공개가 대통령과 가족에게 얼마나 위해한 일이 되는지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의 어린 손자가 다니는 학교까지 추적해 공개하려는 행위가 국회의원의 정상적인 의정활동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곽상도 의원의 이 같은 비상식적이고 도를 넘는 악의적 행태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고 대변인은 “일단 청와대는 대통령 친‧인척 관리에 있어서 소홀함이 없었다”며 “경호와 안전 문제 때문에 더 이상의 말씀은 드릴 수 없다”고 전달했다.

안중열 기자 jyahn7@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