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주결경⋅임나영 속한 걸그룹 프리스틴, 데뷔 2년 만에 해체한다

기사승인 2019.05.24  17:52:34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이뉴스투데이]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걸그룹 프리스틴이 결국 데뷔 2년 만에 해체한다.

24일 가요계에 따르면 지난 2017년 데뷔한 이들은 최근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와 논의 끝에 팀 해체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멤버는 소속사와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

프리스틴은 세븐틴과 뉴이스트 소속사 플레디스가 데뷔시킨 걸그룹이다.

10인조로 데뷔한 프리스틴은 데뷔 첫해인 2017년 3월과 8월 두 장의 미니앨범을 내고 활동해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 ‘서울가요대상’ 등 신인상을 차지했다.

이 팀에는 엠넷 ‘프로듀스 101’에 출연해 데뷔 전 얼굴을 알린 멤버가 7명이다. 그중 중국인 멤버 결경과 나영은 ‘프로듀스 101’에서 결성된 아이오아이에 선발돼 활동하며 대중적인 인지도가 높았다.

그러나 완전체 앨범이 2년 가까이 나오지 않으면서 팬들의 항의가 이어져왔다.

플레디스 측은 이런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먼저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며 신중한 선택을 내려야 하는 부분이기에 충분한 시간을 두고 많이 생각하고, 논의 끝에 프리스틴 멤버들의 뜻을 존중하기로 하였고, 프리스틴 해체 및 당사와의 계약 종료라는 결론을 내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박병윤 기자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