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KAIST, AI 논문발표 세계 16위…아시아서 1위

기사승인 2019.05.23  10:34:41

공유
default_news_ad2

- 페이스북·아마존·中 칭화대보다 앞서

[사진=KAIST]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KAIST가 세계 최고권위의 인공지능(AI)학회 중 하나로 꼽히는 국제머신러닝학회(ICML)가 발표한 ‘2019 머신러닝 분야 논문발표 세계 100대 기관 순위’에서 아시아 최고대학임을 인정받았다.

23일 KAIST에 따르면 이번에 선정된 세계 100대 기관 중 KAIST는 아시아 1위, 전세계 16위에 올랐다. 페이스북, 아마존 등 글로벌 기업뿐 아니라 영국 글로벌 대학평가기관인 THE로부터 올해 아시아·태평양 지역 1위로 꼽힌 중국 칭화대보다 앞선 성적이다.

ICML의 이번 순위는 올해 학회에 제출된 총 3424편의 머신러닝 분야 논문 가운데 최종 채택된 774편의 논문을 발표한 기관을 전수조사해서 가장 많은 수의 논문을 발표한 기관 순으로 1위부터 100위까지 순위를 매긴 결과다.

ICML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구글과 스탠포드대, UC버클리대가 각각 1위와 2위~3위를 차지했다. 이어 미국 MIT대가 4위, 카네기멜론대와 구글브레인, ‘알파고’로 유명한 구글딥마인드가 각각 5위~7위를 차지했고 마이크로소프트와(MS)와 조지아공대, 영국 옥스퍼드대 순으로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취리히연방공대(11위)와 로잔연방공대(15위) 등 스위스 기관들과 영국 옥스퍼드대(10위)와 우리나라의 KAIST(16위), 그리고 중국 칭화대(18위)가 각각 1개 기관씩 2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KAIST는 인공신경망학회(NIPS)와 국제머신러닝학회(ICML)을 통해 출판한 논문 수가 2011년 3건에서 2015년 5건, 2016년 7건, 2017년과 2018년에는 각각 12건과 19건으로 해마다 급증하고 있다.

또 3월에는 과기정통부로부터 고려대, 성균관대와 함께 AI대학원 지원 사업자로 선정돼 9월부터 AI대학원을 개설한다. KAIST는 이를 위해 이달 초 30명(석사 20명, 박사 10명)의 대학원생을 모집했는데 내년부터는 매년 학생 수를 60명(석사 40명, 박사 20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교수진은 30~40대 교수 10명으로 시작하되 2023년까지 20여 명 수준으로 확대하고 이후 AI대학원·AI학부·AI연구원을 갖춘 단과대학 수준의 AI대학으로 발전시킬 방침이다. 

여용준 기자 dd0930@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