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스타트업] 요기요, 때이른 더위에 여름 메뉴 인기 ‘쑥쑥’

기사승인 2019.05.23  08:42:28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요기요]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요기요는 주문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차가운 메뉴 주문 수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3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14일부터 전국 평균 최고 기온이 29도 이상을 기록하고, 15일에는 광주광역시에 역대 가장 빠르게 폭염 주의보가 내려지기도 했었다.

이번 주말 전국 낮기온이 30도가 넘는 초여름 날씨가 될 것이라는 예보도 이어지고 있다.

이렇듯 갑자기 찾아온 무더운 날씨에 냉면, 냉모밀, 물회, 빙수, 아이스크림, 아이스 커피 등 차가운 여름메뉴들의 주문 수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03%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름 메뉴 가운데서도 까페·디저트 메뉴가 특히 인기였다. 무더위에 미세먼지까지 찾아오면서 카페를 방문하는 대신 집에서 배달앱을 통해 메뉴를 주문하는 소비자들이 눈에 띄게 늘었다.

빙수 주문은 4.2배, 아이스크림 주문은 7배, 아이스 아메리카노 등 아이스 커피 주문은 기존보다 6.2배 증가했다.

요기요는 최근 까페·디저트 카테고리 음식점이 대거 입점하며 소비자 선택 폭이 넓어졌다는 점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했다.

차가운 식사 메뉴 인기도 높았다.

냉면과 냉모밀, 막국수, 열무국수, 물회 주문 수는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무더위를 이기는 대표 배달 음식으로서의 인기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

김현득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데이터 실장은 “배달앱에서 계절에 상관 없이 메뉴를 주문할 수 있게 되면서 ‘계절메뉴’ 의미가 점차 사라져가는 추세”라며 “다양한 요인에 상관없이 즉각적으로 원하는 메뉴를 주문할 수 있어 때이른 더위에도 많은 소비자들이 시원한 여름 메뉴를 이용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민수 기자 sinclair83@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