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소규모 도시재생사업 '경주, 구미' 확정...경북형 도시재생 속도낸다

기사승인 2019.05.22  19:00:44

공유
default_news_ad2

- 국토교통부 주관 공모사업에 경주 황오동, 구미 원평동 선정

[이뉴스투데이 경북취재본부 남동락 기자]경상북도는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2019년 도시재생뉴딜 소규모재생사업에 경주 황오동, 구미 원평동 2곳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소규모 도시재생사업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마중물 성격의 사업으로 중앙공모 방식으로 진행되며 쇠퇴요건이 충족된 지역을 대상으로 지역 주민들이 직접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단위사업에 참여토록 함으로써 지속 가능한 주민 주도 도시재생사업으로 확대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초석을 다지는 사업이다.

경북도는 올해 상반기 도시재생뉴딜사업 3곳 선정에 이어 이번에 소규모재생사업 2곳이 선정되었으며 올 하반기 도시재생뉴딜사업 공모신청 준비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소규모 도시재생사업은 지역주민이 사업 계획을 직접 수립해 제안해야 하고, 도시재생 과정에 직접 참여해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등 지역 공동체를 활성화 하는 점 단위 프로젝트로 규모에 따라 8천만원~3억원의 사업비가 지원된다.

주요사업으로 경주시는 3억을 투입해 황오동 지역에 지역공동체 거점시설을 조성하고 마을축제를 통한 마을공동체 및 도시재생 거점 공간 조성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구미시는 1억원을 들여 원평동에 금리단길 알리기, 어울림 각산 문화축제사업을 추진한다.

최대진 경북도 건설도시국장은 “쇠퇴한 구도심의 활성화를 위해 지역주민 스스로 재생사업을 기획하고 실행함으로써 지역 정체성을 고려한 맞춤형 도시재생을 주도하는 역량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하고 “앞으로 시군 지자체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올 하반기 도시재생뉴딜사업 공모에 적극 대응하고 지역주민과의 공감대 형성을 통해 쇠퇴해가는 구도심을 살기 좋은 경북으로 탈바꿈시킬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남동락 기자 dongrak67@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