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靑, 조선일보에 왜곡 보도 자제 촉구…“조국, 검찰총장안 맞대응 제안한 적 없어”

기사승인 2019.05.22  15:37:14

공유
default_news_ad2

- 고민정 “‘경찰개혁 당정청 협의’ 보도 사실무근”
“당청 이견 노출된 듯 왜곡 보도에 매우 유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청와대가 ‘조국 “검찰총장안에 맞대응” 제안했지만, 당이 제동’ 제하의 조선일보 22일자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유감표명과 함께 왜곡보도 자제를 촉구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먼저, ‘(조국) 민정수석이 검찰총장안 맞대응 제안에 당이 제동을 걸었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민정수석은 검찰총장안 맞대응을 제안한 한 바 없으며, 무엇보다 권력기관 개혁은 당과 청이 그간 꾸준히 함께 논의해온 주요정책과제로, 특정 이슈에 즈음하여 새삼 부각된 문제가 아니므로 그와 같은 방식의 논의를 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같은 기사에 포함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검찰에 대응하는 방향으로 가서는 안 된다’는 내용의 발언과 관련해선 “민정수석의 발언이 아닌 다른 의원의 견해를 경청하는 과정에서 경찰개혁논의가 특정인의 발언이나 이슈에 천착해 흐르는 것을 경계하고 개혁과제의 원칙적인 입장을 견지하자는 차원에서 밝힌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를 민정수석의 발언에 대한 원내대표의 의견표명으로 보도한 내용은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고 거듭 강조했다.

고 대변인은 “당시 당정청 협의는 경찰개혁 등 권력기관 개혁에 특화된 전문성을 가진 관련 위원회 소속 의원과 정부 및 청와대의 주무관계당사자들이 대거 참석한 자리로, 매우 활발한 의견개진이 이뤄졌으며, 무엇보다 ‘국민을 위한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정책목표 달성을 위해 당정청이 협심하자는 데 일치된 의견을 도출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당일 협의가 마치 당청 간 이견이 노출된 것처럼 보도가 이루어진 점에 대해 매우 유감이며, 사실 왜곡 보도를 자제해 달라”고 촉구했다.

안중열 기자 jyahn7@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