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재벌 4세 시대 본격화...기업간 자산격차 심화

기사승인 2019.05.15  13:13:20

공유
default_news_ad2

- 공정위 59개 공시대상 기업집단 지정...LG, 한진, 두산 총수 변경

[사진=각사 로고 편집]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재벌의 세대교체가 본격화하는 가운데 상위와 하위 기업 간의 자산격차도 심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5일 자산총액 5조원 이상인 59개 기업집단을 공시대상기업으로 지정·통보했다. 59개 기업집단 가운데 카카오와 HDC는 자산총액이 10조를 넘기면서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으로 신규지정 되기도 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올해는 공시대상기업집단 수가 1개 줄었다. 또 자산총액 10위권 이하 대부분에서 순위 변화가 일어난 점이 특색이다. 10위권 이내에서는 지난해 8위였던 한화가 GS를 제치고 7위로 올라섰다.

특히 이번 발표에서는 창업주 이후 4세대 동일인(실질 지배자) 등장이 눈길을 끈다. 공정위는 기존 동일인의 사망으로 동일인을 변경해야 할 중대·명백한 사유가 있다고 보고 LG, 한진, 두산 그룹의 총수를 변경했다.

LG그룹은 총수가 고 구본무 회장에서 구광모 회장으로 변경됐다. 공정위는 구광모 회장이 LG그룹의 지주회사인 (주)LG의 대표이사이기 때문에 LG그룹 전체를 지배할 수 있는 실질 지배자로 봤다.

한진그룹은 총수인 지정과 관련된 서류를 늦게 제출하는 해프닝이 있었지만, 총수가 고 조양호 회장에서 조원태 회장으로 변경됐다. 

두산그룹은 고 박용곤 회장에서 박정원 회장으로 변경됐다. 박정원 회장이 두산그룹의 지주회사인 (주)두산의 대표이기 때문이다.

공정위는 “지난해 삼성과 롯데의 동일인 변경 이후 금년에도 다수의 동일인이 변경되면서 대기업 동일인의 세대변화가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세대교체와 함께 주목되는 또 다른 변화는 자산 양극화 현상이다. 상위 5개 대기업이 전체 자산의 54%, 매출액의 57.1%, 당기순이익의 72.2%를 차지할 정도로 자산쏠림현상이 두드러졌다고 공정위는 설명했다.

올해 자산총액 5조원 이상 기업집단의 자산은 총 2039조7000억원이다. 이는 전년 1966조7000억원 대비 73조원 증가했다. 부채비율은 지난해 71.2%에서 올해 67.8%로 3.4%포인트 감소했다.

매출액은 전년 1359조5000억원에서 올해 1422조원으로 62조5000억원 증가한 반면, 당기순이익은 100조2000억원에서 92조5000억원으로 7조7000억원 감소했다.

한편 공시대상기업집단에 속한 회사는 총 2103개로 지난해보다 20개 늘었다. 이 회사들에 대해서는 공정거래법에 따른 공시 및 신고의무, 총수일가 사익편취 규제가 적용된다.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에 속한 회사는 상호출자금지, 순환출자금지, 채무보증금지, 금융보험사 의결권 제한 등이 추가로 적용된다.

이상헌 기자 liberty@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e스타트업

item63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