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삼성카드 1분기 당기순익 1203억…전년 대비 7.9% 증가

기사승인 2019.04.26  18:06:25

공유
default_news_ad2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삼성카드는 올 1분기 당기순이익이 120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7.9% 증가했다고 26일 밝혔다.

올 1월말부터 가맹점 수수료율이 인하했음에도 자동차 캐시백, 무이자 할부 등 고비용 마케팅 축소,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비용 효율화, 건전성 관리 등 내실경영에 집중해 이익 감소 폭을 최소화했다고 삼성카드는 설명했다.

지난해 법인세 비용으로 인식했던 투자·상생협력 촉진세 설정금액이 환입돼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하는 데 일조했다고 덧붙였다.

1분기 총 취급고는 29조7336억원이었다. 이중 카드사업 취급고는 29조5075억원, 할부리스사업은 2261억원이었다.

카드사업 취급고는 전년 동기 대비로 2.9% 감소했다. 부문별로 신용판매가 25조1591억원, 금융부문이 4조469억원 , 선불·체크카드가 3015억원이었다.

금융감독원 기준 30일 이상 연체율은 1.5%였다.

삼성카드는 "2분기부터는 가맹점수수료 인하 효과가 전 기간에 걸쳐 반영되는 등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할 것으로 예상돼 내실경영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제원 기자 kinghear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