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정은 “한반도 평화, 美 차후 태도에 달렸다”

기사승인 2019.04.26  14:48:07

공유
default_news_ad2

- “비핵화 협상 교착 사태, 미국 때문이다”
김정은-푸틴, 북러 전락적 소통·전술적 협동 논의
푸틴, 방북 성사…시점만 남았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5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에서 비핵화 협상 교착 사태 책임을 미국으로 돌렸다.

한반도 평화가 미국의 태도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는 지난 12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과 북미협상 교착 국면의 책임을 미국에 돌렸던 상황과 흡사하다.

조선중앙통신은 26일 홈페이지에 전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열린 북러정상회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 26일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전날 푸틴 대통령과 확대회담에서 “얼마 전에 진행된 제2차 조미(북미)수뇌회담에서 미국이 일방적이며 비선의적인 태도를 취함으로써 최근 조선반도와 지역정세가 교착상태에 빠지고 원점으로 되돌아갈 수 있는 위험한 지경”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어 “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은 전적으로 미국의 차후 태도에 따라 좌우될 것”이라며 “우리는 모든 상황에 다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신은 전날 확대회담에 앞서 진행된 단독회담에서도 두 정상이 이번 북러정상회담이 “제2차 조미 수뇌회담 이후 불안정한 조선반도 정세를 전략적으로 유지 관리해 나가는 데서 중요한 의의를 가지는 유익한 계기로 되었다는데 대하여 일치하게 평가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두 정상이 “중대한 고비에 직면한 조선반도 정세 추이에 대하여 분석 평가하고, 조로(북러) 두 나라가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전보장을 위한 여정에서 전략적 의사소통과 전술적 협동을 잘해나가기 위한 방도적인 문제들에 대하여 진지하게 토의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이 푸틴 대통령이 ‘편리한 시기’에 방북을 제안했고, 푸틴 대통령이 흔쾌히 수락했다.

양 정상은 양국간 협력과 관련, 최고위급 상봉과 접촉을 포함한 고위급 왕래를 강화하며 두 나라 정부와 국회, 지역, 단체들 사이의 협력과 교류 등 다양한 형식의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양 정상은 또 북러 정부 간 무역·경제 및 과학기술협조위원회의 사업을 더욱 활성화하며 두 나라 사이의 ‘호혜적인 경제무역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의 적극적인 대책을 취하기로 다짐했다.

통신은 이날 단독회담과 확대회담 외에 연회가 진행됐다며 두 정상의 연설 내용을 일부 소개했다.

안중열 기자 jyahn7@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