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배우 정운택, 힘든 시기 딛고 결혼 골인…김민채와 파혼 후 약 2년만

기사승인 2019.04.26  13:59:23

공유
default_news_ad2
배우 정운택.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배우 김민채와 파혼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던 배우 정운택이 약 2년 만에 새로운 여성과 화촉을 올린다.

한 매체는 26일 정운택(44)이 오는 5월 11일 서울 청담동의 한 웨딩홀에서 결혼한다고 보도했다. 예비 신부는 현재 필라테스 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13살 연하의 배우 지망생인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뮤지컬 ‘베드로’ 오디션에서 처음 만나 인연을 맺었다. 올해 초 본격적으로 연애하기 시작해 최근 결혼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씨는 2017년 배우 김민채와 파혼했다. 16살 나이 차이에도 불구하고 결혼 소식을 전했지만 이내 결별했다. 당시 김민채는 방송에 출연해 아버지 얘기를 꺼내며 결별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아울러, 정 씨는 과거 대리기사 폭행과 무면허 운전 등으로 전과 3범이 되면서 자살을 결심하는 등 힘든 시기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올해 좋은 소식을 전하면서 지인들의 축하가 이어지고 있다는 후문이다.

박병윤 기자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