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LG전자, 휴대폰 국내 생산 중단…평택서 베트남으로 생산거점 이동

기사승인 2019.04.24  18:01:01

공유
default_news_ad2

- 국내 생산인력 구조조정되나…중남미 신규 시장 공략 의도도

[이뉴스투데이 정환용 기자] LG전자가 경기도 평택 공장 스마트폰 생산을 중단하고 새로운 생산 거점으로 베트남을 선택했다.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오는 6월부터 평택 공장에서 생산하던 스마트폰 물량을 점차 줄여 올해 내 가동을 중단한다. 평택 생산 물량은 베트남 북부 하이퐁 공장이 담당한다.

LG전자는 스마트폰 누적 적자가 3조원에 달하면서 수익성 개선 차원에서 생산 거점을 베트남으로 옮기기로 결정했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하이퐁 지역에 LG 계열사 공장이 모여 있기도 하고 정부 지원과 세제 혜택도 볼 수 있어 이런 결정을 내렸다.

베트남은 국내 휴대전화 생산량의 10%가량을 담당하고 있다. 국내 생산량이 급감하고 있는 가운데 베트남을 비롯해 중국, 인도 등지에서 생산량이 크게 증가했다. 특히 중국 생산량은 전체의 70%를 차지하고 있다.

스마트폰 프리미엄 라인업을 주로 생산하던 LG전자 평택 공장은 1400여 근로자가 근무하고 있다. 전체 생산량 중 10~20%를 맡던 평택 공장 가동이 중단되면 근로자들은 국내 다른 LG 사업장으로 전환 배치된다. 일부 희망퇴직을 받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환용 기자 hyjeong8202@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