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스타트업] 메쉬코리아, 서울시와 전기이륜차 전환 위한 MOU 체결

기사승인 2019.04.24  10:34:05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메쉬코리아>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메쉬코리아는 서울시와 ‘생활권 미세먼지 그물망 대책’ 일환으로 전기이륜차 전환 사업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프랜차이즈 업체인 맥도날드, 피자헛을 비롯해 배달 업체인 메쉬코리아, 배민라이더스 등 총 6개 업체와 배달용 엔진이륜차를 친환경 전기이륜차로 전환하기 위한 상호 협력을 체결했다.

현재 서울시에 등록된 이륜차는 44만6000대로 이중 프랜차이즈, 배달 업체 등에서 배달용으로 사용하는 이륜차가 약 10만대가 이용되고 있다.

이번 업무 협약으로 올 한 해 참여기업 6개사에 전기이륜차 1050대를 보급하기로 하고 전기이륜차 전환을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서울시는 배달용 엔진이륜차 전기이륜차 교체 수요에 대한 예산을 확보하여 적기에 지원하고, 메쉬코리아 등 6개사는 대·폐차 기간이 도래 된 노후 엔진 이륜차를 교체하거나 신규로 구매할 경우 전기이륜차를 우선 구매하는데 협의했다.

이는 미세먼지에 대한 시민들의 높은 관심에 대해 기업 역시 친환경 경영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있음을 나타내는 것으로 앞으로 ‘프랜차이즈·배달업체 전기 이륜차 전환 사업’에 동참하는 업체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서울시는 덧붙였다.

메쉬코리아는 지난 5일 개인형 이동수단 공유 서비스를 운영하는 매스아시아와 전기 자전거 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전기자전거 도입을 준비 중에 있다.

박준규 메쉬코리아 COO(최고운영책임자)는 “서울시의 ‘생활권 미세먼지 그물망 대책’에 깊이 공감하고 라이더들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전기이륜차, 전기자전거 등 배송에 특화된 다양한 이동수단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민수 기자 sinclair83@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