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석탄발전‧동해안~신가평 송전탑 건설 중단하라”

기사승인 2019.04.23  14:03:32

공유
default_news_ad2
횡성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 등 환경단체는 23일 횡성군청 허가민원과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동해안에 건설되고 있는 석탄발전을 취소하고 동해안~신가평 HVDC(초고압 직류 장거리 송전망) 건설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우정자 기자] 횡성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 등 강원·경기 환경단체는 “동해안에 건설되고 있는 석탄발전을 취소하고 동해안~신가평 HVDC(초고압 직류 장거리 송전망) 건설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23일 횡성군청 허가민원과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해안의 대규모 석탄발전 건설사업과 동해안~신가평 HVDC 건설은 비민주적이고 폭력적인 에너지 사업이라며 이같이 요구했다.

이들은 “동해안에서 경기도 가평까지 연결될 HVDC 사업은 송전탑이 건설될 예정지역 주민들이 지속해서 반대해 왔지만 한전은 신한울 핵발전소와 삼척, 강릉의 석탄발전소에서 생산될 전기를 수도권으로 보낼 계획만 세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직 장거리 HVDC를 운영해본 경험이 없으며 대부분의 송전망이 교류로 연결돼 있어 직류 송전망을 함께 사용할 경우 사고 발생 등 기술적, 안전성 문제가 제기돼 왔다”고 덧붙였다.

특히 “송전탑 건설예정지를 선정하는 입지선정위원회를 운영 중이지만 이미 선로를 정해두고 주민 설득 작업만 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한전은 보여주기식 사업인 입지선정위원회 진행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500㎸ HVDC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건설사업은 동해안지역의 대규모 발전전력을 수도권으로 수송하기 위해 2021년 12월까지 약 220㎞의 선로를 준공하는 것이다. 송전선로가 지나가는 서부구간은 횡성‧홍천‧양평‧가평군 등으로 예정돼 있다.

환경단체는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역시 문제가 있다는 입장이다.

정부가 발표한 미세먼지관리 종합대책에 따르면 연간 석탄발전소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는 국내 배출량의 약 14~15%를 차지한다.

이에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의 주범인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추진은 납득할 수 없다고 강조한다.

환경단체는 “기후변화 대응이라는 숙제를 안고 있는 현재 석탄발전을 축소하고 탈석탄을 해야 한다”며 “대규모 발전소와 초고압 장거리 송전선로는 시대 흐름에 맞지 않는 사업으로 산업부와 한전은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기후변화 대응이라는 숙제를 안고 있는 현재 석탄발전을 축소하고 탈석탄을 해야 한다”며 “대규모 발전소와 초고압 장거리 송전선로는 시대 흐름에 맞지 않는 사업으로 산업부와 한전은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강릉시민행동과 경기환경운동연합, 기후솔루션, 삼척석탄화력발전소건립반대범시민연대, 횡성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 환경운동엽합 강원협의회, 환경운동연합 등이 함께 참석했다.

우정자 기자 wooj2705@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