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육甲박살] 어느 화물 회사의 갑질 횡포, 계약직 트레일러 기사의 눈물

기사승인 2019.04.22  11:52:01

공유
default_news_ad2

[이뉴스투데이 안경선 기자] 한 물류회사에서 계약 해지된 트레일러 기사와 회사 간의 대립이 이어지고 있다.

제보자 전준식 씨는 회사로부터 황당한 이유로 계약해지를 당했다며 제작진에게 억울함을 호소했다.

전 씨는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회사와 전임 회장과의 유착 관계가 깨질까 무서워 이를 보호하기 위해 자신을 계약 해지 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화물회사는 상조회 사태와 무관하게 다른 사유로 계약해지를 했다고 반박하고 있다.

해당 영업소 사장은 “왜 자신들의 차량에 회사가 갑질한다고 하는 개념의 플랜카드를 붙이고 화주 공장을 다니며 회사 명예를 실추시키냐, 이를 근거로 기사 두 명에 대해 계약을 해지했다.”고 답했다.

이번 주 <육甲박살>은 노동자의 ‘권리’를 ‘갑질’로 탄압 당했다 호소하고 있는 트레일러 기사의 이야기를 담았다.

안경선 기자 ksnahn@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e스타트업

item63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