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故조양호 회장 빈소, 정·재계 조문 줄이어…“안타깝다”

기사승인 2019.04.12  16:08:08

공유
default_news_ad2
1 / 4

[이뉴스투데이 황진영 기자]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갑작스러운 별세 소식에 재계 전체가 안타까운 심경을 감추지 못한 가운데 고인의 죽음을 애도하는 각계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한진그룹에 따르면 고인의 빈소는 신촌세브란스뿐 아니라 서울 서소문 사옥과 등촌동 사옥, 지방 지점 등 국내 13곳과 미주, 일본, 구주, 중국, 동남아, CIS 등 6개 지역본부에도 분향소를 마련됐다. 조 회장의 장례는 16일까지 5일간 치러지며, 발인은 16일 오전 6시,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황진영 기자 hjyhjy124@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