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보궐선거 D-1] 창원 성산 민주당-정의당 우세, 통영‧고성 한국당 앞서…여야 ‘악재’, 위기이자 기회

기사승인 2019.04.02  16:31:42

공유
default_news_ad2

- 민주당, ‘靑 인사 실책’에 부담
한국당, ‘黃 리스크’에 발목 잡힐라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4·3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지만 특정 후보에게 쏠렸다고 보기 힘들 정도로 판세가 안개속이다.

창원 성산은 강기윤 자유한국당-여영국 정의당 후보, 통영·고성은 양문석 더불어민주당-정점식 한국당 후보로 압축되는 분위기다.

4‧3 재‧보궐선거는 문재인 정부 3년 차에 치러지는 정권 중간평가의 무대다. 아울러 2곳의 지역구에 국한돼 있어 초반 크게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2월 북‧미 정상회담 결렬에 이어 최근 인사 파동까지 홍역을 치르고 있다. 여당 입장에서는 2곳 이상의 의미를 갖고 있다.

어렵게 정당 지지율을 30%로 끌어올린 한국당에게도 이번 보선은 보수층의 결집을 이끌어낼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여야 지도부가 연일 창원 성산과 통영‧고성에 당력을 총집결시켜 혈투를 벌이는 이유다.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창원 성산 강기윤(왼쪽) 자유한국당, 여영국 정의당 후보가 지난달 31일 오후 창원시 성산구 일대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 창원 성산, 민주-정의 단일후보 여영국 우세…강기윤 맹추격 =일단 진보정치 1번지인 창원 성산은 권영길‧노회찬 등 진보 정치인이 당선된 상징적인 장소다. 민주당-정의당 단일후보로 여영국 정의당 후보가 추대된 배경이기도 하다.

민주당 지도부는 여 후보의 낙승을 예상했으나 강기윤 후보의 거센 추격을 받으면서 진보진영의 한 축인 손석형 민중당 후보의 득표율을 변수로 꼽고 있다.

반면 한국당은 지난달 25일 단일화 직후 두 자릿수까지 벌어졌던 양측 지지율이 서서히 좁혀지면서 근소한 차의 역전승을 기대하고 있다.

◇ 통영‧고성= 지난해 6월 지방선거에서 사상 첫 민주당 후보가 통영시장과 고성 군수에 당선되면서 견고한 보수층에 균열이 생겼다는 평가가 나왔다.

하지만 통영‧고성은 지끔까지 한국당 계열 후보가 싹쓸이했던 전통적인 텃밭이다. 20대 총선 당시 한국당 후보가 무투표로 당선도니 유일한 곳이다.

최근까지 발표된 복수의 여론조사에도 민주당 양문석 후보가 한국당 정점식 후보를 추격하는 양상이다. 한국당은 무난한 낙승을 자신하고 있고, 민주당도 열세를 인정하고 있다.

다만 민주당은 드러나지 않은 ‘샤이 민주당’ 표심에 기대하는 눈치다.

양문석(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정점식 자유한국당 후보가 지난달 27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MBC 경남 창원본부에서 열린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통영·고성지역 후보자 토론회에 앞서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 수치에 반영 안 된 ‘변수’가 승패 가를 듯=여야가 자칫 선거 막판 판세를 뒤엎을 수 있는 변수에 웃지 못하고 있다.

민주당에겐 장관 후보자들의 연이은 낙마와 청와대 인사들의 각종 구설수들이 부담스럽다.

김의겸 청와대 전 대변인이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물러난데 이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은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자진사퇴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해외 부실학회 참석 등의 의혹이 제기된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했다.

민주당에게 조 후보자의 낙마와 김 전 대변인의 사퇴 이유가 서민들에게 민감한 ’부동산’의 덫은 뼈아플 수밖에 없다.

비록 지난해 지방선거를 거치며 지역조직의 기반이 구축됐다고는 하지만, 한국당에 비해 여전히 취약한 지역이라는 점도 부담스럽다.

여기에 민주당의 악재가 민주당과 정의당이 단일화를 한 창원 성산 선거에까지 보수층의 결집이 이어질 수 있다.

한국당은 황교안 대표의 ‘리스크‘에 휘청이고 있다.

이른바 ‘김학의 CD’ 존재에 대한 황 대표의 인지 논란에 이어, 최근 선거운동이 금지된 경남FC 홈경기장 안에서의 유세로 도마에 올랐다.

당장 민주당과 정의당 등에서 ‘갑질·반칙 선거운동’이라며 공세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리고 있다.

논란이 확산되자 황 대표와 강기윤 후보는 “의욕이 앞섰다”며 사과하면서도, 동시에 “선거법 위반은 없었다”고 해명하고 있지만, 등을 돌린 여론에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안중열 기자 jyahn7@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