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팝재즈 싱어송 라이터 ‘이림’ 클럽 콘서트 개최

기사승인 2019.03.26  15:57:54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디바야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팝재즈 싱어송 라이터 ‘이림’의 첫 클럽콘서트가 3월 28일 재즈씬의 명문 클럽인 ‘디바야뉴스(Diva JANUS)’에서 ‘봄’과 ‘벚꽃’을 주제로 개최된다.

에덴동산에서 의미를 따온 ‘이림’은 다양한 국가에서 음악 활동을 이어가며 역량을 키워왔으며, 영어, 일본어, 중국어까지 능통한 그녀는 첫 싱글앨범을 3개 국어로 발매해 데뷔했다.

이번 콘서트는 주요 뮤직 페스티벌과 무대에서 활동을 이어가던 중국활동 후의 첫 국내공연이다. 총 2부로 구성돼 100분 동안 진행하는 이번 클럽콘서트는 4월 출시예정인 신곡 ‘벚꽃길’이 최초 공개되는 자리기도 하다.

1부는 이림 특유의 색을 반영한 팝재즈 스타일의 곡들로 구성했다. 라라랜드 OST로 유명한 'city of stars'를 시작으로 왈츠, 보사노바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봄과 어울리는 멜로디로 재구성해 공연한다.

이어 진행되는 2부에서는 Standard Jazz 위주로 진행된다. 재즈 명곡을 비롯 컨트리 스타일의 자작곡 및 커버곡을 선보인다. 특히 즉흥으로 연주되는 재즈 장르의 특성을 살려 현장에서 앵콜 즉흥곡들도 함께 연주될 예정이다.

금번 공연은 공식적인 홍보 없이, 최고의 세션진 구성으로 입소문 나며 매니아들에게 먼저 퍼졌다. 팀을 구성한 기타의 ‘박윤우’는 조수미, 나윤선 등 유명뮤지션들이 꼽은 ‘사랑하는 재즈기타리스트’로도 유명하다. 피아노 '박종현', 베이스 '전제곤', 드럼 '오상목' 역시 재즈씬에는 대표적 연주자로 정평이 나있다.

공연을 준비한 이림은 “재즈씬에서 유명한 연주자 선배님들과 함께 공연을 꾸리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한다.”라며 “정통 스탠다드 재즈와 ‘이림’만의 스타일로 꾸며지는 공연으로 봄을 물씬 느낄 수 있는 자리로 만들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1978년부터 명맥을 이어온 디바야뉴스(Diva JANUS)는 재즈 아티스트 ‘말로’와 ‘에반스’가 함께 만들어가는 공연장이다. 첫 회로 진행되는 ‘이림’의 공연 티켓은 클럽에 마련된 부스에서 현장 판매된다.

박병윤 기자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e스타트업

item63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