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영주시, 명품 역사 신축사업 속도낸다.

기사승인 2019.03.22  09:00:31

공유
default_news_ad2

[이뉴스투데이 경북취재본부 조재근 기자] 경북 영주시가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명품 영주역사 신축사업 본격 착수에 들어간다.

21일 영주시에 따르면 지난 19일 한국철도시설공단 건설본부 관계자들이 영주역사 신축사업 설계용역의 본격착수를 위해 영주역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영주역사는 1971년 1월 준공된 후 48년 동안 이용되면서 시설이 노후로 인해 지역주민 및 철도 이용객의 불편이 많았다.

최초 영주역은 리모델링 하는 것으로 계획됐으나 최교일 국회의원, 장욱현 영주시장, 지역민의 요구로 지난해 12월 기획재정부 총사업비 252억원을 투입해 현재 3684㎡ 규모에서 4776㎡ 규모로 확대해 내년에 최종 완공을 목표로 신축이 결정됐다

영주시는 중앙선, 영동선, 경북선 등이 교차하는 철도교통의 요충지로 1960~70년대 경북의 산업을 이끄는 역할을 담당해왔다.

이후 산업구조의 변화에 따른 철도 수송량 감소로 발전이 주춤했으나 현재 건설되고 있는 중앙선 복선전철화 사업을 통해 서울과의 거리가 1시간 10분대로 좁혀지고 중부권 동서내륙철도 건설이 국정과제에 포함되면서 철도 중심도시로서의 옛 영광을 회복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지난해 부석사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데 이어 소수서원의 세계유산 등재가 유력해지면서 철도를 이용한 관광객 증가로 영주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철도시설공단 관계자는 “새롭게 지어지는 영주역사는 부석사와 소수서원 등 영주의 역사문화를 나타낼 수 있도록 영주시의 도시재생 전략계획과 도시재생뉴딜사업을 반영해 명품 역사를 건설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명품 역사를 만들어 5개 지방철도청이 있던 철도 중심도시로써의 명성을 회복하고 지역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특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아름다운 공공건축물 도시인만큼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철도공사와 적극 협업해 지역밀착형 생활SOC 우수도시에 걸맞는 명품역사를 신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재근 기자 timenews1@hanmail.net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e스타트업

item63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