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컴, 스마트시티 사업 속도 낸다 ‘전주 스마트시티 참여’

기사승인 2019.03.21  16:35:19

공유
default_news_ad2

- 한컴그룹-전주시-한국국토정보공사, 전주 스마트시티 조성 위한 업무협약 체결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한글과컴퓨터그룹이 전주시 스마트시티 사업에 참여한다.

21일 한컴그룹은 전주시, 한국국토정보공사(LX)와 ‘스마트시티 소방 안전 플랫폼’ 구축을 골자로 '전주 스마트시티 서비스 모델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컴그룹은 첨단 소방 안전 플랫폼 개발 및 구축을 책임지고, 전주시는 이를 위해 필요한 행정정보를 공유하며 LX는 신개념 공간정보 '디지털트윈'을 제공한다.

한컴그룹은 개인안전장비 기업인 한컴산청을 주축으로 한컴MDS 사물인터넷(IoT)기술과 한컴시큐어 스마트시티 관제 플랫폼 등 그룹사들이 함께 이번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전주시 지역 CCTV 데이터를 연동해 보다 정확한 화재 상황 파악이 가능해지고 LX 디지털 건물정보를 연계해 화재 진압 시뮬레이션 및 안전 대피 경로 시뮬레이션이 가능해짐에 따라 빠르고 체계적인 화재 대응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목표다. 이를 통해 시·도 소방본부, 소방청, 지자체 재난센터까지 실시간 동시 관제가 가능해져 유기적이고 통합적인 재난 대응 기능을 갖춘 스마트시티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컴그룹은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전주시 내에 사업단을 조성하고 오는 6월까지 실증기간을 거쳐 1년 간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 “그룹이 보유한 업계 최고의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 스마트시티 시장에서의 선도적 입지를 다짐과 동시에, 서울시, 중소기업들과 함께 운영 중인 ‘서울 아피아 컨소시엄’을 통해서도 스마트시티 해외 수출을 타진하고 있는 만큼, 국내와 해외 시장을 동시에 공략하는 전략으로 지속적인 성과를 도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혜리 기자 chewoo_@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