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프로포폴 의혹’ 공식입장 발표 “해당 병원 수차례 다닌 적 있지만…”

기사승인 2019.03.21  09:58:41

공유
default_news_ad2

- “불법 투약 한 적 없어” … 다리 저온 화상 봉합수술 후 생긴 흉터, 눈꺼풀 처짐 수술 소위 안검하수 수술 등 치료 목적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21일 주주총회에 참석했다. <사진=이지혜 기자>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호텔신라측은 “이부진 사장이 해당 병원을 수차례 다닌 적이 있다”고 인정했다. 하지만 “(뉴스타파 보도 내용처럼) 불법 투약을 한 사실은 없다”고 21일 공식 입장을 밝혔다. 

지난 20일  ‘뉴스타파’는 지난 2016년 1월부터 10월까지 해당 병원에서 근무한 간호조무사 말을 빌어 “이부진 사장이 서울 강남구 청담동 H성형외과에서 상습적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고 보도했다.

아래는 호텔신라 입장 전문이다. 

 ‘뉴스타파’ 3월 20일자 보도와 관련한 이부진 사장의 설명입니다. 

 “먼저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 금할수 없습니다. 지난 2016년 왼쪽 다리에 입은 저온 화상 봉합수술 후 생긴 흉터 치료와 눈꺼풀 처짐 수술 소위 안검하수 수술을 위한 치료 목적으로 (자세히 기억나지 않으나 수차례 정도) 해당 병원을 다닌 적은 있지만 보도에서 처럼 불법 투약을 한 사실은 없습니다.”

덧붙여 저희 커뮤니케이션팀에서도 당부드립니다. 사실이 아닌 추측성 보도를 확대 재생산하지 않도록 간곡히 요청합니다.

이지혜 기자 imari@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