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자 피겨 ‘희망’ 차준환, 세계선수권 메달권 진입 ‘정조준’

기사승인 2019.03.15  16:58:28

공유
default_news_ad2
지난달 서울 노원구 태릉선수촌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에서 피겨스케이팅 A조 남자고등부에 출전한 차준환이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한국 남자 피겨스케이팅의 희망, 차준환(18·휘문고)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데뷔전에서 메달권 진입에 도전한다.

차준환은 오는 18일부터 24일까지 일본 사이타마의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개최되는 ‘2019 ISU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

둘은 지난 1월 열린 KB금융 코리아피겨스케이팅 챔피언십에서 각각 남녀부 1, 2위를 차지해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을 따냈다.

세계선수권대회에 처음 도전하는 차준환은 지난해 평창 올림픽 남자싱글에서 15위에 오르며 한국 역대 올림픽 남자싱글 최고 순위(17위)를 24년 만에 갈아치웠다.

그는 이번 시즌 두 차례 그랑프리 시리즈 동메달에 이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도 동메달을 목에 걸며 절정의 기량을 과시했다.

지난해 12월 그랑프리 파이널에서는 ISU 공인 개인 최고점인 263.49점을 찍으면서 세계적인 선수로 성장했다.

동계체전을 마치고 지난달 24일 훈련지인 캐나다로 떠난 차준환은 새로운 부츠를 장착하고 적응 훈련에 매진했다.

차준환은 16일 귀국해 발목 등 평소 좋지 않은 부위의 치료를 받은 뒤 17일 대회가 열리는 일본 사이타마로 이동할 예정이다.

박병윤 기자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e스타트업

item63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