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용섭 광주시장 "5․18 역사왜곡 마침표 찍어야"

기사승인 2019.02.12  13:08:07

공유
default_news_ad2

- 민주인권평화국을 비롯한 관련 실국에 "범국민적 역량 모아 엄중하게 대응하라" 지시

이용섭 광주시장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송덕만 기자] 이용섭 광주시장이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의 5.18망언과 관련해 "이제 5․18에 대한 역사왜곡의 마침표를 찍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용섭 시장은 12일 중회의실에서 열린 간부회의를 통해 "지난 2월8일 민의의 전당 국회에서 개탄을 금할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고 전제한 뒤 "일부 몰지각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이 5․18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공청회를 열고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망언으로 오월 영령과 민주시민에게 씻을 수 없는 죄를 지었다"고 지적했다.

이 시장은 "5․18민주화운동은 법적으로 역사적으로 평가가 끝났고 국가가 5․18민주화운동으로 공식 명명하고 있다"며 "법정기념일로까지 지정된 역사적인 민주의거"라고 상기시켰다.

그는 "그런데도 일부 정치인들이 지지세력을 결집할 목적 등으로 때만 되면 5․18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구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더 이상 이들의 망언과 구태가 5월 영령, 피해자와 가족, 민주시민들을 좌절하게 하고 아프게 해서는 안 될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역사는 올바르게 기록되고 기억될 때 강한 힘을 가진다"며 "오월의 역사를 바로 세우는 것이 우리에게 주어진 소명이고 책무"라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민주인권평화국을 비롯한 관련 실국에서는 다시는 5․18이 정치적 목적으로 악용되지 않도록 이번 기회에 광주시민은 물론 범국민적 역량을 모아서 엄중하게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송덕만 기자 dm1782@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