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현대·기아차, 글로벌 전기차 판매 8위 코나·니로EV가 구했다

기사승인 2019.02.12  10:00:04

공유
default_news_ad2

- 2017년 보다 갑절 성장
올해 전기차 10만대 판매 목표

<사진=현대자동차>

[이뉴스튜데이 방기열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지난해 글로벌 전기자동차 시장에서 전기차 코나와 니로의 활약에 힘입어 판매량 기준 톱10 진입에 성공했다.

전기차 시장조사업체 EV세일즈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국내외 시장에서 총 9만860대의 전기차(순수 전기차+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포함)를 판매하며 8만2685대를 판매한 폭스바겐을 제치고 8위에 올랐다.

현대차 코나EV가 국내외에서 2만2787대가 판매됐으며 기아차 니로EV가 7362대로 판매의 큰 축을 이뤘다. 2012년 기아차가 레이EV로 전기차 시장에 뛰어든 지 약 6년 만에 이뤄낸 결과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코나·니로EV 판매 증가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인기와 맞물렸다.

현대·기아차의 전기차 판매량은 10위권 밖이던 2017년 4만7000대에서 갑절 가까이 증가했다. 이 같은 현상은 전기차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기업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9위를 차지한 폭스바겐은 판매량이 2017년 7만314대에서 2018년 8만2685대로 약 1만2000대 증가했다. 1위와 2위를 차지한 미국 테슬라와 중국 BYD는 10만대 이상 판매를 늘리며 본격적인 판매량 굳히기에 들어갔다.

현대·기아차는 코나·니로EV의 인기를 이어갈 신차를 준비하며 올해 전기차 판매  목표를 10만대로 잡았다. 현대·기아차는 상품 개선형 ‘더 뉴 아이오닉’과 ‘쏘울 부스터EV’를 선보이며 전기차 라인업을 확장한다. 두 모델 모두 출력 향상과 함께 1회 충전 시 주행가능거리를 이전모델보다 늘렸다.

지난해 글로벌 전기차 판매 1위는 테슬라로 24만5240대를 판매했다. 2위는 중국 BYD가 22만9339대를 기록했다. 3위 르노-닛산-미쓰비시(19만2711대)와 5위 BMW(14만 2217대), 8위 현대기아차, 9위 폭스바겐을 제외한 나머지 5개 브랜드는 체리·지리·베이징 자동차 등 모두 중국 기업이 차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앞으로 유럽 등 주요 국가의 친환경차 관련 규제가 강화되며 내연기관 차량으로 기준을 충족할 수 없다”며 “이를 대신해 유럽 및 글로벌 전기차 시장이 확장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방기열 기자 redpatrick@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