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위드이노베이션 "설 명절 연휴 첫 날부터 국내 여행 나선다"

기사승인 2019.01.30  14:34:04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여기어때>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올해 설 연휴 국내 여행객 10명 중 7명은 설날을 앞두고 다녀오는 ‘이른 여행’을 계획한 것으로 나타났다.

위드이노베이션은 설 연휴 하루 전날인 다음달 1일부터 연휴 마지막 날 6일까지 숙박 예약 데이터를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확인했다고 30일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연휴를 앞두고 예약이 가장 많이 이뤄진 날은 '2월 2일(32.0%)'이다.

2월 2일은 일주일 중 숙소 예약률이 높은 '토요일'인데다, 긴 연휴를 앞두고, 앞서 여유 있는 여행에 나서는 수요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3일(21.3%), 4일(15.1%)은 2, 3위를 기록했다. 

명절 연휴가 본격 시작되는 하루 전날인 금요일(1일) 예약 비중은 15.1%다. 이날 하루 휴가를 내고 떠나는 수요를 더하면, 1일~6일 사이 10명 중 7명(68.4%)은 연휴 초반인 1~3일에 여행을 떠나는 셈이다.

이번 설 당일은 5일 화요일이다. 명절을 앞둔 휴일이 사흘이나 되고, 통상 연휴 마지막 날은 일상으로 복귀할 준비를 하는 경우가 다수다. 

이 기간 예약된 숙소 유형별 조사도 이뤄졌다. 그 결과 호텔·리조트(60.5%)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펜션·캠핑(24.9%)이 뒤를 이었다.

‘호캉스’가 여행 트렌드로 온전히 자리잡은 가운데, 명절에 어린 자녀를 포함한 가족 단위 고객이 대형시설을 찾는 추세가 주된 이유로 꼽힌다.

긴 연휴만큼 강원(강릉·속초), 제주(서귀포·중문) 등 장거리 여행지의 숙소가 인기였다. 강원지역 숙박시설은 전체 예약의 18.3%, 제주는 17.3%로 조사됐다. 

3, 4위는 경상(남해·통영)과 서울지역으로 각각 13.2%, 12.1%를 기록했다.

설 연휴 여행기간도 집계됐다.

‘1박 2일’(79.5%)을 정한 예약 수요가 가장 많고, ‘2박 3일(17.3%), ‘3박4일(2.8%)’, ‘4박 5일(0.3%)이 뒤를 이었다.

여기어때 관계자는 “귀성 인파가 몰리는 명절 당일 직후를 피해, 휴식을 즐기는 수요가 숙소 예약 데이터에 반영된 것”이라며 “피로감이 큰 연휴 후반보다, 초반에 떠나는 휴가를 선호한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예년보다 긴 명절 연휴로 장거리 여행 수요가 특히 높았다”고 설명했다.

강민수 기자 sinclair83@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