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건국대병원 심승혁 교수, 자궁적출술 후 합병증에 대한 최신 보고 발표

기사승인 2019.01.13  11:51:12

공유
default_news_ad2
심승혁 교수 <사진=건국대학교병원>

[이뉴스투데이 김용호 기자] 건국대병원 산부인과 심승혁 교수가 자궁적출술 후 합병증에 대한 최신 보고를 논문으로 발표했다.

자궁적출술에 대한 연구 결과는 대부분 10~20년 전 자료라는 점에서 이번 논문은 보다 의미를 갖는다.

심승혁 교수는 2010년~2015년 건국대병원에서 양성부인과질환으로 자궁적출술을 받은 환자 1609명을 대상으로 분석했다. 자궁적출방법은 개복수술(371명)과 복강경수술(686명), 질식수술(522명)로 이뤄졌다.

연구 결과, 합병증 발병률은 전체 4.5%로 나타났으며 치료 방법 간의 발생률 차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심승혁 교수는 "기존 연구에 따르면 자궁적출술 후 30일 이내 합병증이 6~40%까지 보고됐다"며 "최근 수술 기술과 재료가 발전하면서 합병증 비율도 낮아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연구는 세계산부인과학회(International Federation of Gynecology and Obstetrics, FIGO)의 공식 저널인 International Journal of Gynecology & Obstetrics 1월호에 게재됐다.

김용호 기자 reporter05@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