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여순사건 특위, 특별법 제정 촉구 토론회 개최

기사승인 2019.01.12  09:02:00

공유
default_news_ad2

- 유족회 시민단체 50여 명 참여…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방향과 지역사회 역할 논의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전제민 기자] 여수시의회 여순사건 특별위원회(위원장 전창곤)가 지난 10일 시의회 소회의실에서 여순사건 관계 유족회, 시민단체 등 50여 명을 초청해 특별법 제정 촉구를 위한 토론회를 개최하고 시민사회단체들의 목소리를 들었다.

이날 토론회는 이오성 (사)여수지역사회연구소 시민정책위원장, 강정희 전남도의회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위원회 위원장(전남도의원), 김용필 여수시 총무과장 등의 주제발표에 이어 참석자들의 질의응답으로 진행됐다.

토론회에서 이오성 위원장은 “빠른 법안 처리를 위해서는 국회 소관위원회를 국방위에서 행안위로 이관할 필요가 있다”며 “여순사건의 올바른 정의와 진상규명을 위해 자료 제출 요구권 등 강력한 조사 권한이 법안에 포함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정희 전남도 특위 위원장은 “여순사건 특별법 개정안 통과에 심혈을 기울이겠다”며 “전남도·여수시·순천시 특위가 공동으로 정부와 국회를 상대로 특별법 제정 촉구 활동도 필요하다.”고 의견을 냈다.

김용필 총무과장은 “정부와 국회를 설득하기 위해서는 민간인 경찰 유족회와 보훈단체, 시민사회단체 등이 특별법 제정 분위기 조성에 앞장서야 한다”고 선도적 역할을 제시했다.

참석자 토론의 시간에서 황순경 민간인 유족회장은 “특별법 제정 촉구를 위해 전남도 여수시 순천시 특위가 공동으로 국회를 방문해 줄 것”을 주문했다.

남중옥 경찰 유족회장은 “군경 희생자 등도 아물지 않은 상처가 있는 피해자로 상호 포용과 이해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토론회 좌장을 맡은 전창곤 특위 위원장은 "특별법을 신속히 제정하고 평화공원을 조성해 희생자와 유가족들의 아픔을 위로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여수시와 시민사회단체, 유족회 등 우리 지역사회가 화합과 상생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이루어내자"고 제안하며 토론회를 마무리했다.

전제민 기자 expobill@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