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국내 e스포츠산업 규모 973억 달해…글로벌 시장 13.1%

기사승인 2019.01.11  17:42:48

공유
default_news_ad2

- 문체부-한콘진, <2018 e스포츠 실태조사 보고서> 발간

[이뉴스투데이 정환용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국내 e스포츠 산업 지속적인 성장 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산업 현황을 진단·분석한 <2018년 e스포츠 실태조사 보고서>를 발간했다.

국내 e스포츠 산업 규모.<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

이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e스포츠 산업 규모는 2017년 기준 973억원으로, 2016년(933억 원) 대비 4.2% 증가한 수치로 나타났다. 세부 항목으로는 ▲방송 452억8000만원 ▲게임단 예산 206억원 ▲스트리밍 205억3000만원 ▲대회 상금 68억9000만원 ▲기타(온‧오프라인 매체 광고 등) 40억원 등이다. 게임전문 시장 조사기관 뉴주(Newzoo)에 따르면 이는 전체 글로벌 e스포츠 시장의 13.1%를 차지하는 규모다.

세계 무대에서 활약 중인 e스포츠 선수 연봉도 큰 폭으로 증가된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e스포츠 프로 선수들의 평균 연봉은 2018년 기준 1억7558만원으로, 2017년 9770만원 대비 80% 이상 늘었다. 지난해 해외 투자를 유치한 프로 게임단이 많아지며 소속 선수 연봉도 함께 늘어난 것으로 파악된다. 이밖에도 국내외 게임단 간 선수 유치 경쟁이 거세짐에 따라 선수들의 연봉도 함께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우리나라 e스포츠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게임은 총 10종이다. 전문 종목은 ▲리그오브레전드 ▲피파 온라인 3 ▲클래시로얄 등 3종, 일반 종목은 ▲던전앤파이터 ▲서든어택 ▲스타크래프트 2 ▲카트라이더 ▲하스스톤 ▲PES(위닝일레븐) 2018 ▲펜타스톰 등 7종이다.

시범 종목으로는 ▲스페셜포스 ▲한빛오디션 등 2종이 추가되며 2018년 기준 국내 e스포츠 종목은 총 13개다.

e스포츠 관람객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에서는 최근 1년간 경기를 관람한 평균 횟수는 9.6회였다. 관람한 게임 종목은 리그 오브 레전드 가 66.7%로 가장 높았다. 

정환용 기자 hyjeong8202@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