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주열 한은 총재, 국제결제은행 이사 업무 공식 시작

기사승인 2019.01.10  17:54:13

공유
default_news_ad2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주요 60개국 중앙은행이 참여하는 국제결제은행(BIS)의 이사로서 활동을 공식 시작한다.

이주열 총재가 13∼14일 스위스 바젤에서 열리는 BIS 정례 총재회의 등에 참석한다고 한은은 10일 밝혔다.

이 총재는 BIS 이사로서 이사회와 경제자문위원회에도 참석, 주요 이사국 총재들과 함께 BIS 중장기 전략 및 정책방향을 결정하고 국제금융 현안 이슈와 글로벌 금융안정을 위한 국제협력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총재는 작년 말 BIS 이사로 선출됐다. 한국이 1997년 정식 가입한 후 처음이다.

BIS 이사회는 창립회원국 총재 6명이 당연직 이사를, 미국 뉴욕연방준비은행 총재가 지명직 이사를 맡는다. 여기에 일반회원국 총재 중에 최대 11명까지 뽑히는 선출직 이사까지 합해 18명으로 구성된다.

이 총재는 또 바젤은행감독위원회(BCBS) 중앙은행 총재 및 감독기관장 회의에 참석해 글로벌 금융규제 이슈를 논의한다. 주요 신흥시장국 중앙은행 총재회의, 세계경제회의, 전체총재회의에도 참석한다.

이번 BIS 회의는 최근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금리 인상 속도 조절을 시사한 뒤 유럽중앙은행(ECB) 등 주요국 중앙은행 총재들이 처음으로 머리를 맞대는 자리여서 관심이 높다.

이 총재는 11일 출국해 16일 귀국한다.

유제원 기자 kinghear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6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