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수원 노조, 현장 방문한 원자력안전위 '비전문성' 질타

기사승인 2018.12.06  19:19:59

공유
default_news_ad2

- 탈핵운동가 과외 위해 일일 20억원 국고 손실…"세계서 가장 안전한 원전도 위험하게 만들어"

한수원 신고리 4호기 노조원들이 6일 새울원전 본부에서 원자력안전위원회 비상임위원들의 전문성 문제를 지적하며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한수원 신고리 4호기 노조원들이 6일 원자력안전위원회 비상임위원들의 전문성 문제를 지적하며 나섰다.

이날 노조원들은 한국수력원자력 새울본부를 찾은 원안위 비상임위원들을 향해 "원자력 상식 없는 원안위원에게 과외시키기 위해 신고리 4호기는 일일 20억원의 손실로 국고를 낭비하고 있다"며 질타를 쏟아냈다.

노조에 따르면 원안위원 6명은 각각 민변 출신 탈핵 변호사, 중어중문학 전공 탈핵운동가, 화학공학 교수, 사회복지학 전공 공무원, 지질환경과학과 교수, 예방의학교실 교수 등으로 구성돼 있다.

강창호 신고리 4호기 노조위원장은 "대한민국의 원자력안전을 제대로 책임질 수 있도록 고도의 전문성있는 인사가 원안위위원 및 위원장과 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이 돼야 한다"면서 "국민목숨을 담보로 쇼하는 모습을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강 위원장은 이어 "이미 부적격자 임명 후 국감을 통해 국감당일 사직을 하게 만드는 사상초유의 원안위원장을 임명해 놓고 원자로 제작 기본 기술인 '단조'라는 용어조차 모르는, 전문성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탈핵인사가 원안위와 안전재단 수장으로 거론돼 또다시 국민들을 분노·불안하게 만들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긴급한 상황시 국민안전을 위해 작동돼야 할 원안위와 전문적·효율적으로 협력해야 할 안전재단에 탈핵인사를 수장으로 임명한다면 국민들의 안전은 누가 책임진단 말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한국 원전이 기술적으로는 사고 확률이 가장 적은 안전성을 갖췄으나, 간단히 해결할 수 있는 문제도 지휘통제의 전문성과 종합적 판단능력이 부족하면 국민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는 얘기다.

한편 이날 원안위원들의 방문 목적은 MCR(주제어실)·CO2 화재방호설비·핵연료재장전수탱크·비상냉각수주유입로 등 신고리 4호기 현장점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헌 기자 liberty@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