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차세대 먹거리 ‘로봇산업’ 육성 위한 ‘로봇 포럼’ 발족

기사승인 2018.12.06  16:22:13

공유
default_news_ad2

- ‘제3차 지능형로봇 기본계획’ 추진…7개부문 정책과제 발굴

문전일 한국로봇산업진흥원장(앞줄 오른쪽 5번째)과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시스템산업정책관 등 참석자들이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린 '제3차 지능형로봇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로봇포럼 출범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이뉴스투데이 유영준 기자] 정부와 산학연이 로봇산업 육성을 위해 6일 ‘로봇포럼’을 발족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양재동 엘타워에서 ‘제3차 지능형로봇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로봇 포럼’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출범식에는 산학연 200여명 전문가와 정부·지자체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해 기본계획 수립방향을 논의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국내 로봇기업은 대부분 중소기업이지만 대기업인 두산로보틱스가 지난해 협동로봇을 상용화해 로봇시장에 신규 진입했다. 네이버, 삼성전자, 현대차 등 주요기업들도 차세대 기술 확보와 내부 수요 대응을 위해 로봇기술 개발을 추진 중이다. 모터·베어링 등 기계요소 업체인 SBB테크, 삼익THK, 해성TPC 등도 로봇 부품시장에 진출하는 상황이다.

이에 포럼은 △금융지원 △지능형로봇법 정비 △인프라 구축 △로봇 활용 서비스개발 △기술로드맵 △인력양성 △글로벌화 등 7개 분과를 구성해 각 분과별 정책과제를 내년 5월까지 발굴할 예정이다.

먼저 중기기업 성장과 사업 확장에 필요한 투·융자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최근 산업 동향과 기업 현실을 반영해 시장 창출을 지원할 수 있도록 지능형로봇법을 정비하기로 했다.

또한 기업성장에 필요한 규제완화 등 무형 인프라 구축과 더불어 다른 분야 산업과 연계한 로봇 활용 신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업 제품개발 계획, 기술성숙도, 인력 애로 등을 파악해 선제적인 정부 지원방안을 도출하고 기업의 세계화도 지원하기로 했다.

최남호 산업부 시스템산업정책관은 개회사에서 “이번 포럼은 향후 5년간 로봇산업 육성 근간이 될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뜻깊은 활동”이라며 산학연 전문가의 노력을 주문했다.

최 정책관은 “정부도 제도개선과 예산확보 노력 등을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며 “유망 서비스로봇의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해 올해 11월에 총 4000억원 규모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했다”고 말했다.

유영준 기자 junhyeokyu@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