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삼성·SK·LG 임원인사 키워드…‘안정 속 변화’

기사승인 2018.12.06  18:00:50

공유
default_news_ad2

- CEO급 인사 대부분 유임…승진인사 규모는 감축
성과주의 원칙 고수…업계 전망 따른 ‘숨고르기’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삼성과 SK, LG가 2019년도 사장단·임원인사를 단행한 가운데 안정 속 변화를 추구해 눈길을 끌고 있다.

6일 사장단 인사를 단행한 삼성전자는 3인 대표이사 체제를 유지하면서 일부 승진 인사를 통해 경쟁력을 강화했다.

지난해 권오현 회장과 윤부근, 신종균 부회장 등 3인이 승진과 함께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났고 그 자리에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 사장이 각각 DS부문장, CE부문장, IM부문장으로 대표이사 자리에 올랐다.

삼성저자는 이 가운데 반도체 고공행진을 이끈 김기남 사장을 부회장으로 승진시키면서 반도체 부문 역량 강화를 예고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 반도체 경쟁이 확대되는 가운데 경쟁력을 공고히 하면서 부품사업의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에도 매진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 이번 사장단 인사 가운데 노태문 IM부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도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했다.

노 사장은 무선사업부에서 혁신제품 개발과 상품전략 등을 담당하면서 모바일 사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스마트폰시장이 정체된 데다 화웨이·샤오미 등 중국 기업 공세에 치여 실적이 정체된 IM부문에 역량을 강화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왼쪽부터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장(부회장), 노태문 IM부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사장).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임원 승진 규모는 전년보다 대폭 줄어들었다. 부사장 13명, 전무 35명, 상무 95명, 펠로우 1명, 마스터 14명 등 총 158명을 승진시켰다. 이는 지난해 221명이 승진한 것과 비교하면 63명 줄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반도체 호황기와 함께 최고 실적 달성이 예상되고 있지만 IM부문 등의 부진이 확대된 데다 내년부터 반도체 호황기가 끝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면서 승진인사 폭이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DS부문에서는 총 80명이 승진해 전체 승진인사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며 연구개발(R&D) 담당 승진규모는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해 미래 성장동력에 대한 투자기조는 유지했다.

SK그룹은 컨트롤타워인 수펙스추구협의회 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일부 계열사 CEO를 교체하는 쇄신인사를 단행했다.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조대식 의장이 계속 맡게 됐다. 조 의장은 지난해 신임 의장으로 선임된 이후 협의회를 안정적으로 이끌며 그룹을 성장 체제로 탈바꿈시키고 최대 실적을 달성한 공로를 인정받아 의장후보추천위원회에서 만장일치로 추대됐다.

대신 산하 위원회 위원장은 일부 변동이 이뤄졌다. ICT위원장인 SK텔레콤 박정호 사장과 글로벌성장위원장인 SK하이닉스 박성욱 부회장이 자리를 바꿨으며 이형희 SK브로드밴드 사장이 신임 사회공헌위원장으로 선임됐다.

왼쪽부터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윤병석 SK가스 사장,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 안재현 SK건설 사장. <사잔=SK>

계열사 대표는 SK하이닉스 사장에 이석희 사업총괄이, SK건설 사장에 안재현 글로벌Biz. 대표가, SK가스 사장에 윤병석 솔루션&트레이딩부문장이 각각 내부 승진했다. SK종합화학 사장에는 나경수 SK이노베이션 전략기획본부장이 승진 보임됐다.

특히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은 전임 박성욱 부회장이 용퇴를 결정하면서 대표이사에 오르게 됐다.

SK그룹 관계자는 “세대교체 및 변화·혁신 가속화를 위해 전문성과 경영능력을 갖춘 50대 초·중반의 신임 CEO를 대거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SK그룹 전체 승진인사 규모는 신규 임원을 포함해 151명으로 전년 163명에 비해 12명 줄었다. 지난해 41명이 승진해 계열사 가운데 가장 많은 승진자를 배출한 SK하이닉스는 올해 23명으로 승진 규모가 줄었다. 내년부터 반도체 호황기가 끝난다는 관측이 나오면서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 모두 몸집을 줄인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임원인사와 조직개편을 단행한 LG는 구광모 회장 취임 후 첫 임원인사인 만큼 대규모 변화가 예상됐으나 상대적으로 안정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애초 재계에서는 그룹을 이끌던 6명의 부회장단 중 절반이 물러날 것이라고 예상했으나 박진수 LG화학 부회장이 자리에서 물러난 것과 하현회 ㈜LG 부회장과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자리를 바꾼 것을 제외한다면 큰 변화가 없었다.

LG화학 신임 대표이사는 3M 출신의 신학철 부회장이 맡게 됐다. 신 부회장은 외부영입 인사로는 첫 LG화학 CEO 자리에 올랐다. 조성진 LG전자 부회장과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은 자리를 지켰다.

부회장들이 대부분 자리를 지켰으나 CEO들 중에서는 서브원과 지투알, LG스포츠, LG이노텍 대표이사 변동이 있었다. 또 사장 이하 임원인사에는 다소 변동이 컸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윤춘성 LG상사 대표이사 부사장, 정성수 지투알 대표이사 부사장, 김영민 LG경제연구원장, 오창호 LG디스플레이 TV사업본부장 부사장, 정혜윤 LG유플러스 홈미디어 마케팅 담당 상무, 정철동 LG이노텍 사장, 김진용 LG전자 VS사업본부장 부사장, 권봉석 LG전자 MC사업본부장 겸 HE사업본부장, 홍범식 ㈜LG 경영전략팀장 사장, 김종현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사장. <사진=LG>

신규 임원인 상무 134명을 대거 발탁해 2004년 GS 등과의 계열분리 이후 역대 최고 규모 상무 승진인사를 단행했다.


LG 관계자는 “계열사별로 미래 준비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인재를 발탁한 데 따른 것”이라며 “중장기적 관점에서 인재를 조기에 발굴 육성해 미래 사업가를 키우고 CEO 후보 풀을 넓히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상무 승진자를 포함해 총 승진자 185명 중 사장 승진자는 1명이며 부사장 및 전무 승진자 규모는 50명으로 예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외부 영입인사는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을 포함해 사업본부장급 최고경영진 11명을 교체해 배치하는 ‘쇄신 인사’를 단행했다.

한편, 이들 외에 한화그룹이 이번 주 임원인사를 단행하는 가운데 3세 경영체제의 막이 오를지 재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또 현대차그룹은 19일 임원인사를 예정하고 있으며 롯데그룹도 17~21일 사이 각 계열사별로 임원인사를 실시한다.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실적이 부진한 가운데 인사 규모가 축소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롯데그룹은 그동안 오너 부재로 정체된 신사업 창출을 중심으로 한 임원인사가 단행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여용준 기자 dd0930@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