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원전산업 R&D로드맵 ‘Nu-Tech 2030’ 착수회의

기사승인 2018.12.06  15:13:08

공유
default_news_ad2

- 원전핵심기술 경쟁력 유지 위해 중장기 원전산업R&D 방향 수립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6일 에너지기술평가원 대회의실에서 원전산업R&D로드맵 ‘Nu-Tech 2030’ 착수회의를 개최하고 분과별 회의를 진행했다고 이날 밝혔다. 

착수회의에는 산·학·연, 에기평, 산업부 전문가 20명, 분과별 회의에는 안전·해체·방폐·수출·국제협력 등 50명이 참석해 2030년까지의 원전산업 R&D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Nu-Tech 2030은 원전의 지속가능한 운영을 위한 핵심기술 경쟁력을 유지하고 원전해체, 사용후핵연료 관리 등 신(新)유망분야 육성을 위해 수립되고 있다. 지난 6월 발표된 ‘에너지전환 후속조치 및 보완대책‘ 중 산업부문 보완대책의 주요과제 중 하나다. 

산업부 관계자는 “최근 원전산업은 후쿠시마 원전사고, 경주·포항지진 등으로 인한 원전안전 중요성 증가, 원전산업생태계 경쟁력 유지 필요, 원전해체와 방사능 폐기물 등 환경 분야에 대한 수요 증가 등의 변화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변화에 따라 Nu-Tech 2030은 안전, 해체, 방폐, 수출 및 국제협력 등 4개의 분야로 나눠 논의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신학 원전산업정책관은 인사말을 통해 “원전산업 R&D는 원전산업 중소기업 기술력 향상, 핵심 기자재 국산화 등으로 원전산업 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번 Nu-Tech 2030 수립이 원전의 안전운영과 해외 수출을 위한 핵심 경쟁력과 원전산업 생태계 유지에 큰 역할을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Nu-Tech 2030은 착수회의 이후 약 4개월 동안 분과위원회 및 총괄위원회의 논의를 거쳐 내년 3월 발표될 예정이다.

한편 산업부는 원전산업 생태계 유지를 위해 원전산업 보완대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원전안전 1조1000억원에서 1조9000원으로 투자 확대, 안전·수출·해체 R&D 5년간 1조3000억원에서 1조6000억원으로 확대, 에너지전환 펀드 500억원 조성, 원전기업지원센터 운영 등이 계획돼 있다. 

 

유준상 기자 yoojoonsang@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