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올겨울 전력공급, ‘한파’ 와도 이상무…“예비력 1100kW 이상 유지”

기사승인 2018.12.06  14:34:30

공유
default_news_ad2

- 평균 전력수요 8800만kW 예상, 한파 오면 9340만kW까지 증가
2월 22일까지 ‘전력수급대책기간’ 지정 “수급상황 집중 관리하겠다”

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이낙연 총리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정부가 올겨울 안정적인 전력공급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최대전력수요를 8800만kW로 잡고 한파가 찾아와도 예비력을 1100만kW 이상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6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60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겨울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올 겨울 전력예비력과 추가 예비자원 확보를 비롯한 안정적인 전력수급 관리 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전력수급 전망에 따르면 올 겨울 최대전력수요는 기준전망 8800만kW 내외, 혹한 가정시 9160만kW 내외로 예상된다. 최근 10년 평균기온이 –5℃, 최근 50년 내 최저기온이 –11℃인 점을 반영한 수치다.

산업부는 공급능력을 1억322만kW 확보해 이에 대응하기로 했다. 예상치 못한 한파 발생 시에도 예비력이 1100만kW 이상 유지하겠다는 방침이다.

산업부는 “예측모델 오차를 고려하면 전력수요가 9340만kW까지 증가할 가능성도 있으나 발생확률이 0.5%로 매우 낮고 발생하더라도 예비력은 900만kW 이상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산업부는 오는 12월 10일부터 내년 2월 22일까지를 ‘전력수급대책기간’으로 지정하고 수급상황을 집중 관리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전력구를 비롯한 20년 이상 된 열 수송관 및 가스배관 등 지하 에너지시설에 대해 우선적으로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또 발전기 고장 등 예상치 못한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추가예비자원을 총 728만kW 확보해 필요시 예비력 수준에 맞춰 활용할 예정이다.

추가예비자원은 수요감축요청(DR), 석탄발전기 출력상향 운전, 전압하향 조정 등으로 확보할 계획이다.

아울러 산업부는 사회적 배려계층의 동절기 난방지원을 위해 전기‧도시가스 등을 구입할 수 있는 에너지 바우처도 꼼꼼히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에너지 바우처 사업으로 2018년, 2019년 동안 총 612억원이 지원된다. 가구별로 보면 60만 가구를 대상으로 1가구당 평균 10만2000원이다.

 

유준상 기자 yoojoonsang@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