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스타트업] 베스텔라, 비트소닉서 IEO 시작

기사승인 2018.11.16  15:05:22

공유
default_news_ad2

[이뉴스투데이 김용호 기자] 자동차 데이터 마켓 플랫폼 베스텔라(VESTELLA, 대표 정상수)가 16일 오후 3시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인 비트소닉에서 IEO(Initial Exchange Offering)를 시작했다.

메인넷 출시 이전 이더리움의 ERC-20에 따라 발행되는 VES 토큰은 총 발행량 150억 개 중 절반인 75억 개를 이번 IEO에서 판매한다. 소프트캡은 21억 VES이다.

IEO는 ICO의 대안방식으로 거래소에 상장을 전제로 토큰세일을 진행하는 것으로, 기존 ICO가 대부분 이더리움의 ERC-20 기반으로 자금을 모집하지만 상장여부가 불확실해 최근 투자자들이 실패하는 사례가 나타나는 반면, IEO는 상장이 확정된 거래소에서 토큰세일을 해 실패 확률을 보다 줄일 수 있는 특징이 있다.

IEO 참여는 비트소닉에 회원가입 후 로그인해 '간편구매' 탭으로 들어가면 된다. 최소 구매 수량은 250000 VES로 오는 29일 참여하는 자들에게는 25%의 보너스가 주어질 계획이다.

베스텔라는 모빌리티와 사람, 데이터와 세상을 연결해주는 마켓 플랫폼으로, 모빌리티 이용자가 주행, 카셰어링, 카헤일링 등을 통해 얻은 보상의 주권을 100% 소유할 수 있도록 하며, 자율주행 모듈 제조사, 대형차량회사, 애프터마켓 서비스 제공자들이 데이터 구매 비용, 마케팅 비용을 플랫폼 안으로 유입시켜 선순환이 이어지는 생태계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베스텔라 관계자는 "데이터 공급자에 대한 확실한 동기 부여, 신뢰성과 속도가 확보되는 분산 노드 구축, 머신러닝 기술을 활용한 데이터 검출 및 고품질의 솔루션 제공 등이 베스텔라의 강점이고 유사한 블록체인 프로젝트들과 달리 자동차 데이터의 추출과 수집에 대한 고유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 또한 베스텔라만의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손꼽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베스텔라 블록체인(VES 체인)은 허가형(permissioned) 블록체인으로 개발돼 많은 거래가 발생하는 데이터 시장에서도 빠른 속도로 트랜잭션 처리가 가능하며, 아울러 데이터의 탈 중앙화를 실현해 개인들의 데이터 통제권을 확립하고 데이터 활용에 따른 보상을 투명하게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최근 베스텔라는 다양한 업체와 파트너십을 활발하게 체결하고 있으며, UAE의 국가기관, 기업인, 투자자로 구성된 연수단이 벤치마킹을 위해 방문하기도 했다. 

정상수 베스텔라 대표는 "미래 이동수단은 자동차에 국한되지 않는 넓은 범위에서의 이동수단을 의미한다"며 "환경이 완성도 높게 정착되기 위해서는 체계적으로 딥러닝된 데이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용호 기자 reporter05@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