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고흥군-고흥경찰서, 치매 환자 실종 예방 협약 체결

기사승인 2018.11.09  17:10:51

공유
default_news_ad2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송덕만 기자] 전남 고흥군은 ‘치매 노인 실종 제로 사업’의 일환으로 9일 고흥경찰서와 치매 환자 실종 예방 및 신속한 발견을 위한 ‘배회감지기 무상보급 및 안전관리’에 대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송귀근 고흥군수와 임경칠 고흥경찰서장이 치매 어르신 안전망 구축 위해 9일 협약을 체결했다.

‘배회감지기’란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을 활용한 휴대가 간편한 손목시계형 단말기이며, 스마트폰 앱을 이용하면 보호자는 치매 환자의 위치 확인과 간단한 통화가 가능하다.

또한 치매 노인이 일정 지역을 벗어나면 미리 등록된 가족과 보호자에게 문자 메시지를 전송하는 기능이 있다.

치매 환자는 기억력과 장소에 대한 지남력이 떨어져 일상생활을 혼자서 수행하는데 어려움이 많아, 외출할 때 종종 길을 잃어버리며 구체적인 목적지가 없어 발견하기까지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치매 환자들은 몸이 쇠약해, 실종 24시간이 지나면 장기 실종으로도 이어져 사고에 노출될 우려가 크다.

이에 따라 고흥군은 치매 환자와 가족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배회감지기를 무상지급 할 계획이며, 고흥군 경찰서와 협업을 통해 치매 환자를 주기적으로 관리해 효과를 극대화 시켜나갈 계획이다.

특히 치매안심센터에서는 치매환자 실종예방을 위해 고유번호가 있는 배회 인식표 배부, 지문 사전등록제, 보호자 번호가 적힌 치매 팔찌 무상 보급, 치매 실종 시 대처요령에 대해 마을 단위 교육을 연중 진행하고 있다.

고흥군 관계자는 “배회감지기 무상보급은 「치매 노인 실종 제로화」 사업의 확대이며 치매 환자와 보호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사회의 안전망 구축에 큰 힘이 될 것이며, 향후 유관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업하여 치매로부터 가장 먼저 자유로운 고흥군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송덕만 기자 dm1782@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