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도시바 뉴젠 청산, 한전에 다시 찾아온 기회

기사승인 2018.11.09  14:00:38

공유
default_news_ad2

- 청산 이후에도 가장 유력한 무어사이드 사업자 지위…원전 사업 방식‧수익성 검토 시간 확보

도시바의 뉴젠 청산이 한전에게 외려 기회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사진은 지난 2일 BIXPO 2018 폐회사 하는 김종갑 한전 사장.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일본 도시바가 영국 무어사이드 원전 사업자 뉴젠을 청산하면서 한국전력의 원전 수출에 ‘적신호’가 켜진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하지만 기회를 잘 살려 활용한다면 ‘청신호’로 전환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8일 도시바는 21조원 규모 영국 무어사이드 원자력발전사업을 위해 설립한 자회사 ‘뉴젠’을 청산하기로 했다.

앞서 도시바는 지난해 12월 한전을 뉴젠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했다. 하지만 한국 정부·한전과 영국 정부 간에 무어사이드 원전 사업 조건을 놓고 협의가 길어지자 올 8월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해제했다.

이후 도시바는 캐나다 원전기업 브룩필드, 중국 국영 원전기업 중국광핵집단(CGN)에도 뉴젠 매각을 타진했지만 성과가 없자 뉴젠의 청산가치가 존속가치보다 크다고 판단, 이번에 실행에 옮겼다. 

이로 인해 일각에서는 뉴젠을 인수해 영국 원전 사업에 참여하려했던 한전의 계획에 무산된 것 아니냐는 우려는 내놓는다.

하지만 에너지 전문가들은 외려 한전이 조급함을 덜어 타결 가능성을 높였다고 분석하고 있다.

한 원자력 전문가는 “한전은 그동안 도시바나 뉴젠이 아닌 영국 정부와 가장 긴밀하게 무어사이드 사업 조건을 놓고 협의를 해왔다”면서 “뉴젠 청산 이후에도 한전은 가장 유력한 무어사이드 후보 사업자 지위를 갖고 있는 점에는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무어사이드 원전 사업권은 일단 영국 정부로 회수된 뒤 영국 정부가 내년 하반기쯤 새 사업자 선정에 나설 수 있다”면서 “양측이 공동 연구를 해온 만큼 사실상 한전이 사업자로 선정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또 뉴젠 청산으로 외려 한전이 무어사이드 원전 사업 방식과 수익성을 충분히 따져볼 시간을 확보했다는 시각도 있다. 뉴젠 인수를 재촉하는 도시바에 떠밀려 영국 정부와 협상을 서두르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한전도 뉴젠이 청산될 경우 원전 사업권이 영국 정부에 반환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이에 발맞춰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한전 관계자는 “이후 진행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며 무어사이드 원전 사업과 관련해 한국와 영국이 긴밀히 협의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며 “영국 정부가 사업비 부담을 일부 지는 대신 전력판매 수익을 나누는 규제자산기반 모델을 놓고 진행하는 공동연구를 구체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준상 기자 yoojoonsang@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