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교도소 동기 범죄 주범, 이전에도 3년간 금품 11억원치 훔쳐

기사승인 2018.11.08  16:02:08

공유
default_news_ad2
전국 아파트와 고급빌라를 돌며 3억5000만원 상당의 금품을 가로챈 일당으로부터 압수한 물품.[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아파트와 고급 빌라를 돌며 약 3억5000만원에 이르는 금품을 훔친 '교도소 동기' 빈집털이 일당이 경찰에 덜미를 잡힌 가운데 주범인 이씨 전과가 관심을 받고 있다.

이씨는 지난 2012년 3년간 전국 아파트 100곳에서 11억원에 이르는 금품을 훔치다 적발돼 만기 출소한 전력이 있다.

이씨는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폐쇄회로(CC)TV가 없는 곳에서 옷을 갈아입고 렌트카와 대포폰을 사용하며 모텔 등 숙소를 옮겨 다녔다.

수사에 혼선을 주려는 목적으로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서 관할 지역 주택에서 금품을 훔치는 대담함도 보였다.

박병윤 기자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