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중·일, 우편 고위급 회의 개최...우정사업 협력 강화

기사승인 2018.11.08  14:53:32

공유
default_news_ad2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우정사업본부는 8~9일 이틀간 일본 도쿄에서 개최된 한‧중‧일 우편고위급 회의에서 각 국의 우편사업 협력 방안과 우편분야 신기술 도입 등을 논의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디지털화의 진전에 따른 통상우편물의 감소, 국제 우편물 발송 물량 감소 등 3개국이 공통으로 직면하고 있는 우편 분야의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해 마련됐다. 

참가한 나라들은 각국의 혁신사례를 공유하고 전자상거래 시장에 대응하기 위한 3개국 간 협력방안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우편분야가 생존할 수 있는 생존 전략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우본은 3개국 간 발송되는 우편물의 배달정보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는 방안에 대한 공동 개발을 제안했다. 우본은 이날 회의에 참석한 대표들과 이러한 사항에 대해 공동대응하고 상호 협조한다는 내용의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체결된 MOU에는 미래 우편서비스의 혁신기술 정보를 공유하고 급성장하고 있는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우편물량 확대와 우편물의 신속한 통관을 위해 3국이 협력하고 이를 위해 전담팀을 구성하기로 하는 등 구체적인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합의에 따라 13일부터 16일까지 4일간 한국 집배원 4명이 일본에서 집배업무를 수행하는 교환 프로그램이 운영되는데 어려운 집배현장의 애로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이번 한‧중‧일 우편고위급 회의를 통해 전자상거래의 성장과 격심해지는 국제특송시장의 경쟁상황에 공동대응할 수 있는 가시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며 “합의된 전략사업 추진을 토대로 국제우편분야에서 3개국 간 긴밀한 상호 협력을 통해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선도적인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여용준 기자 dd0930@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