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스타트업] 펫닥, 소녀시대 서현과 함께한 '제1회 서울 반려동물 등록 활성화 캠페인' 성료

기사승인 2018.11.08  14:21:45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제공=펫닥>

[이뉴스투데이 김용호 기자] 펫닥(대표 최승용)이 지난 3일 양천공원에서 '제1회 서울 반려동물 등록 활성화 캠페인'을 개최했다.

이번 동물등록 캠페인은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실시된 것으로, 서울시의회(의장 신원철)와 펫닥(대표 최승용), 반려동물 통합 데이터 플랫폼 피터프로토콜(Peter Protocol), 그리고 김두관, 전현희 국회의원이 공동 주최하고 캣츠홀릭이 주관한 가운데, 양천구청과 농림축산검역본부 및 서울시가 후원했다.

동물등록을 사전 신청한 반려인이 1000명이 넘는 등 관심을 모은 이날 행사에서는 약 200여 마리의 반려견들에게 내장형 마이크로칩을 이용한 동물등록을 무료로 시술했다. 

행사에는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경기 김포갑), 김수영 영천구청장, 농림축산검역본부 박봉균 본부장 등이 참석해 반려인을 대상으로 동물등록제를 홍보했으며, 반려견 뽀뽀와 함께 행사에 참여한 소녀시대 서현은 반려인을 대상으로 특별 팬 사인회를 진행하기도 했다.

최승용 펫닥 대표는 개회사를 통해 "반려동물 1000만 마리 시대를 앞두고 있지만 동물등록률이 여전히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는 현실에서, 동물등록 제도를 홍보하고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오늘 행사를 준비했다"면서 "추후 전국의 광역시·도를 돌며 캠페인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행사에서는 동물등록 행사 외에도 반려견 무료 미용, 수의사들의 무료 의료 상담, 펫티켓 캠페인 등의 행사가 함께 열렸다.

하병길 대회조직위원장(더불어민주당 동물정책 특보단 총괄단장)은 "동물등록은 동물보호의 시작이자 마지막"이라고 강조하며 "현재는 동물등록만 실시되고 있지만 추후 정책의 방향이 동물 말소도 함께 이뤄지는 쪽으로 가야한다. 동물등록 제도의 시스템이 동물등록과 말소가 함께 이뤄질 수 있도록 개선하는 데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두관 의원은 "농림부 조사결과 동물등록제도 자체를 모르는 반려인이 30%나 되는 만큼 추후 동물등록제도 홍보를 위해 국회 차원에서도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용호 기자 reporter05@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