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자율주행차 국제표준 우리가 주도"…산학연 포럼 출범

기사승인 2018.11.08  14:09:46

공유
default_news_ad2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영준 기자] 자율주행차 국제표준화를 우리나라가 주도하기 위한 산학연 협력 포럼이 출범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현대차,삼성전자,LG전자등 업계와 자동차부품연구원, 전자통신연구원, 전자부품연구원 등 연구기관, 학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자율주행차 표준화 포럼’을 8일 출범했다고 밝혔다.

포럼은 2021년까지 국제표준화기구(ISO등)에 차량제어,전장제품,차량통신,지도 등 자율차의 6대 표준화 기술분야에서 국제표준 20건을 제안해 자율주행차 국제표준화 ‘퍼스트 무버(first mover)’로 도약한다는 전략이다.

우리나라가 향후 3년간 20건 이상의 국제표준을 제안하면 자율주행차와 관련 국제표준 중 15%를 차지할 전망이다.

이를 위해 포럼은 6대 기술분야에 대한 국제표준화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표준정보 공유와 선도적 국제표준 제안, 국가 연구개발(R&D)과 표준화의 전략적 연계, 국제표준화 전문가 육성·지원, 표준화 국제협력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승우 산업부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자율차 표준화 포럼이 민간과 정부의 소통과 협력의 상징이 되길 바란다”며 “정부는 4차 산업혁명 핵심인 자율차 분야의 혁신 성장을 위해 국제표준화를 선도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포럼 창립총회에서는 서승우 서울대교수, 최강림 KT상무 기조강연과 7개 분야 전문가 패널토론, 분야별 전문가 발표가 진행됐다.

유영준 기자 junhyeokyu@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