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전KPS, 노조간부 자녀 '고용세습' 논란

기사승인 2018.11.07  09:15:50

공유
default_news_ad2

- 감사원 감사 이번 주 감사 착수…기간제로 손쉽게 입사 후 정규직 전환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송덕만 기자] 한국전력공사 자회사인 한전KPS (사장 김범연)의 노조간부가 자신의 아들 2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과정에서 노사협의회 위원으로 참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한전 KPS 공기업에서 일부 노조간부 자녀들이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시키는 과정에서 정부 정규직화 방침에 먹칠을 했다는 비난을 사고 있다.

더구나 노조간부들이 노사협의회 위원으로 참여하면서 회사측의 암묵적 묵인 하에 이뤄진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을 낳고 있다.

감사원이 이번 주부터 한전KPS에 대한 채용비리에 대한 감사에 착수하게 되면 지난 국정감사에서 드러난 노조간부를 포함한 직원 친인척 자녀의 채용비리 숫자 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렇듯 취업에 목마른 청년 대학생들의 상대적 박탈감과 함께 문재인 정부 정규직 전환에 대한 제도적 보완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장석춘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10월22일 한국전력 자회사인 한전KPS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최근 5년간 간부급 직원과 노조간부가 포함된 직원의 친인척 40명이 채용됐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올 4월에 실시한 기간제 비정직규의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는 간부급 3명, 노조 간부 8명 등 직원 자녀 11명이 무더기로 채용됐다.

본보 취재 결과 최고 직급인 1급(을)간부의 딸을 비롯, 2급, 3급과 노조 간부 자녀가 포함돼 채용에 대한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특히 노조조합의 경우 본사 노동조합 2명과 각 지역 노조 지부장 5명 등 간부 자녀 8명이 정규직으로 전환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4월 정규직으로 확정된 기존 직원의 자녀 11명 전원은 기간제 비정규직 채용절차를 통해 시험 없이 손쉬운 절차로 입사한 뒤 정규직으로 전환된 것으로 나타나 채용과정의 공정성을 의심케 하고 있다.

문제는 노조간부가 회사측의 정규직 전환과정에서 노사협의회 위원으로 직접 참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특히 4월 아들 2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노조간부 A씨는 정규직 전환과정에서 회사측의 협상 파트너인 노사협의회 위원으로 참여해 절차적 정당성에 대한 지적을 받고 있다.

A씨의 아들 2명은 지난 2014년 3월과 2016년 1월에 기간제 비정규직으로 따로따로 입사한 뒤 올 정규직으로 전환돼 현재 충남지역 같은 곳에서 나란히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 뿐만 아니라 또 다른 노조 간부들은 본사와 전국 각 지부 노조위원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고용세습 행태는 한전KPS가 지난 4월 비정규직 직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240명 가운데 약 5%에 해당되는 숫자다.

한전KPS 기획홍보팀 관계자는 "노조의 노사협의회 위원 참여는 당연직으로 가능하다"며 "비정규직에서 정규직 전환과정은 상세히 알지 못한다. 내용을 파악해 보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채용비리에 감사원이 감사에 착수한 만큼 문재인 정부의 정규직화 의지가 퇴색되지 않도록 철저하게 감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여론이다.



 

송덕만 기자 dm1782@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