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문 대통령 "피로 지켜온 NLL, 남북 평화수역·공동어로구역 만들어야"

기사승인 2018.10.12  15:15:50

공유
default_news_ad2

- 박한기 신임 합참의장 등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서 언급..."北이 NLL 인정하고 평화수역화한 것은 굉장한 대전환"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을 마친 뒤 접견실로 이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한기 신임 합참의장, 문 대통령, 황인권 제2작전사령관, 김용우 육군참모총장. <사진제공=청와대>

[이뉴스투데이 김봉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서해 NLL(북방한계선)은 우리 장병들이 피로써 지켜왔다는 게 참으로 숭고한 일이지만 계속 피로써 지킬 수는 없는 것"이라면서 "피를 흘리지 않고도 지킬 수 있다면 그것은 더더욱 가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박한기 신임 합참의장 등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를 받는 자리에서 "서해 NLL은 우리 장병들이 피로써 지켜온 해상 경계선"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앞서 남북은 지난달 19일 3차 정상회담 때 평양공동선언과 함께 채택한 군사분야 합의서에서 서해 NLL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만들어 우발적인 군사 충돌을 막고 안전한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NLL이란 분쟁의 바다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만듦으로써 남북 간 군사 충돌을 원천적으로 없게 만들고, 또 그쪽 수역은 우리 어민들이 어로 금지선 때문에 황금어장을 두고도 조업을 못 하고 있는데 그 곳에 남북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해 남북 어민들이 함께 조업할 수 있게 한다면 우리 어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런 구상이 사실 전두환 정부 시절부터 오랫동안 추진돼 왔지만, 북한이 NLL이라는 선을 인정하지 않다 보니 구체적인 합의에 이르지 못했던 것인데 판문점 정상회담부터 이번 (평양) 정삼회담까지 일관되게 북한이 NLL을 인정하면서 NLL을 중심으로 평화수역을 설정하고 공동어로구역을 만들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북한이 NLL을 인정하게 하겠다고 하는 데에도 큰 의미가 있고, 그 분쟁 수역이었던 NLL을 이제는 정말 명실상부하게 평화수역으로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굉장한 대전환"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박 신임 합참의장 등에게 서해 NLL 지역이 갖는 군사적, 경제적 가치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분쟁 소지는 육상의 비무장지대, 군사경계선을 중심으로도 늘 있어왔지만 현실적으로 가장 충돌 가능성이 큰 게 서해지역이어서 남북평화에 있어 획기적인 진전을 이루는 길이라는 것을 잘 좀 (이해해)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공동어로구역이 설정되면 남북 어민들이 공동 조업을 통해 어획 수입을 더 높일 수 있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공동 조업에서 룰을 잘 정한다면 그 어장을 황폐화하지 않고 어장을 잘 보존하는 작업도 함께 하게 되고, 그쪽으로 들어오는 제3국 어선들의 불법조업을 남북이 함께 막는 효과까지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봉연 기자 tongnokim@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