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용인문화재단, 27일~28일 '제3회 정암문화제' 개최

기사승인 2018.10.12  14:27:29

공유
default_news_ad2
큰선비 조광조 공연 모습 <제공=용인문화재단>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김승희 기자] 용인문화재단은 이상정치 실현을 위해 폭넓은 개혁을 시도했던 정암 조광조(1482년-1519년) 선생을 기리기 위해 '제3회 정암문화제'를 오는 27일부터 28일까지 양일간 심곡서원과 용인포은아트홀에서 각각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제3회 정암문화제'는 “심곡서원에서 놀다”라는 타이틀로 27일 오후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 심곡서원(수지구 심곡로 16-9)에서 다양한 행사가 진행되고, 28일 오후 7시에는 용인포은아트홀에서 가무극 ’큰선비 조광조‘ 무대가 펼쳐진다.

첫째 날 행사 장소인 심곡서원은 효종 원년(1650)에 조광조의 학덕과 충절을 기리기 위해 설립되었는데 효종은 ‘심곡’이라는 현판과 토지·노비 등을 하사하여 심곡서원은 사액서원이 됐다. 이곳은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 때에도 무사했던 전국 47개 서원·사당 중의 하나로서 선현에 대한 제사와 지방교육을 담당했던 곳이다.

심곡서원에서의 작은 축제 “심곡서원에서 놀다”는 정암 선생님과 함께하는 재미있는 과거 체험, 심곡서원 서숙전 및 가훈써주기, 마패만들기·활쏘기의 체험 프로그램, 남사당 줄타기 공연 등이 진행된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주차장이 협소한 관계로 대중교통 이용을 권장한다.

둘째 날의 가무극 '큰선비 조광조'는 조광조 조정에서의 삶을 들여다보는 이야기로 연출 및 안무에 정혜진, 작곡 강상구, 원작 백하룡, 각색 김가람의 참여해 완성도 높은 110분의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초등학생이상 관람가능하며 용인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한 선착순 사전 접수를 통해 관람할 수 있다.

김승희 기자 ehee0303@hanmail.net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실시간 뉴스

ad41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ad4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